아이키 "환불원정대 안무, 악플 쏟아지자 유재석이 직접 위로"(라스)[TV캡처]

입력2021년 01월 27일(수) 23:36 최종수정2021년 01월 27일(수) 23:36
라디오스타 아이키 / 사진=MBC 라디오스타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라디오스타' 댄서 아이키가 환불원정대 협업 후 악플에 시달렸다고 토로했다.

27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각 분야의 매운맛 언니들 강주은, 김소연, 소녀시대 효연, 아이키와 함께하는 '빨간 맛~ 궁금해 언니' 특집으로 꾸며졌다.

아이키는 최근 '놀면 뭐하니?' 유재석이 픽한 댄서로 환불원정대의 '돈 터치 미(Don’t Touch Me)' 안무를 제작해 관심을 받았다. 이에 아이키는 환불원정대 안무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아이키는 "'놀면 뭐하니?' 섭외 연락을 작가에게 받았다. 유재석이 개별적으로 또 연락이 왔다. 모르는 번호로 전화가 와 '네 오빠'라고 했다"면서 "사실 첫 방송 후 멘탈이 살짝 나갔었다. 환불원정대 언니들이 톱클래스라 기대가 많았던 거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당시를 두고 "안무가 너무 일차원적이라는 악플이 많았다. 그때 멘탈이 나갔다. 안무가 논란이 될 수 있구나. 그때 유재석이 걱정한 것 같다. 유재석이 '우리는 너무 잘했고 걱정하지 말고 고맙다'더라"고 미담을 밝혔다.

이어 "힙합 댄스를 좋아했다. 환불원정대가 제게 도전이었다. 단순하고 기억에 잘 남아야 좋다고 생각했다. 호불호가 갈렸던 것 같다. 그래도 언니들이 만족했기 때문에 저도 만족했다"고 언급했다.

이후 화사가 영상으로 등장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화사는 아이키의 안무를 소화한 소감에 대해 "간단해 보이는 동작에도 아이키 만의 멋있는 안무가 있다. 그 느낌을 캐치하고 적응하는 것이 쉽지 않았다"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가정 지킬 것"…함소원, ♥진화와 관계 회…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방송인 함소원 진화 부부…
기사이미지
"코로나 같은 방탄소년단" 독일發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독일의 한 라디오 방송 진행자가 그룹…
기사이미지
승리, 폭행교사 부인→CCTV 공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