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하, 7년 만에 윈터투어 우승 도전 "명예회복 노린다"

입력2021년 01월 28일(목) 10:35 최종수정2021년 01월 28일(목) 10:35
이동하 / 사진=KPGA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이동하가 7년 만의 윈터투어 우승에 도전한다.

2021 KPGA 윈터투어 개막전 '2021 KPGA 윈터투어 1회 대회'(총상금 4000만 원, 우승상금 800만 원)가 28일부터 29일까지 양일간 전북 군산 소재 군산 컨트리클럽 전주, 익산코스(파71/7143야드)에서 펼쳐진다.

2021 KPGA 윈터투어는 2014년 이후 7년만에 모습을 보이는 윈터투어 시리즈로 1회 대회부터 5회 대회까지 총 5개 대회가 진행된다.

2021 KPGA 윈터투어는 국내서 처음 열리는 윈터투어 시리즈다. KPGA는 2013년과 2014년 태국에서 각각 4개 대회로 이뤄진 '코리안 윈터투어 시리즈'를 진행한 바 있다.

KPGA 이우진 운영국장은 "사계절 중 겨울에 국내서 진행되는 만큼 기상 조건이 가장 큰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며 "시시각각 변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사항과 그에 따른 정부 지침 및 방역 조치에 대해 신속하게 대응할 준비를 마쳤다"고 전했다.

▲ 7년전 윈터투어 시리즈의 '마지막 대회 챔피언' 이동하, 본 대회서 저력 발휘할까?
지난 2014년 태국 캥크라찬 국립공원 내 캥크라찬 CC 밸리, 마운틴코스(파72/7190야드)에서 열렸던 그 해 윈터투어 시리즈의 마지막 대회 '코리안 윈터투어 4차 대회' 챔피언인 이동하의 우승 도전이 본 '2021 KPGA 윈터투어 1회 대회'의 최대 관전 포인트다.

이동하는 당시 3월5일부터 7일까지 사흘간 3라운드 54홀 스트로크 플레이로 열린 대회에서 최종합계 9언더파 207타로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국가대표 출신인 이동하는 2004년 KPGA 코리안투어에 데뷔해 지난해까지 총 148개 대회를 뛴 투어 18년차의 '베테랑 선수'다. 아직 우승은 없으나 2017년 '카이도 Only 제주오픈 with 화청그룹', 2018년 'DGB금융그룹 대구경북오픈'에서 두 차례 준우승을 거둔 바 있다.

지난해에는 11개 대회에 출전해 3개 대회서만 컷통과하는 부진을 보이기도 했으나 이번 '윈터투어 시리즈'를 발판 삼아 2021 시즌에는 반드시 제 실력을 발휘하겠다는 각오다.

이동하는 "지난해 최종전이 끝난 뒤 명예회복을 위해 열심히 훈련하고 있다. 사실 2020년은 부상을 입어 원하는 성적을 내지 못했다. 다행히 지금은 회복했다"며 "그런 만큼 이번 대회서 실제 경기를 했을 때 부상 부위에 통증이 없는지 확인도 하고 경기력과 실전 감각을 끌어올리기 위해 참가를 결정했다. 부상 방지가 가장 중요한 목표이기도 하고 좋은 성적을 거둬 그 흐름을 이번 시즌 내내 이어가고 싶다"고 밝혔다.

이동하가 이번 2021 KPGA 윈터투어 1회 대회서 정상에 오르면 윈터투어 시리즈 사상 처음으로 2승 고지를 밟게 된 선수가 된다.

▲ 2018년 '군산 사나이' 고석완, 첫 승 일궈낸 곳에서 부활 알릴까?
2018년 KPGA 코리안투어 'NS홈쇼핑 군산CC 전북오픈'에서 연장 접전 끝에 투어 첫 승을 올린 캐나다 교포 고석완(26)도 '2021 KPGA 윈터투어 1회 대회' 출전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고석완은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인해 올해는 따뜻한 곳에서 전지훈련을 계획하고 있지 않다"며 "우승 이후 지난 두 시즌동안 원하는 성적을 내지 못했던 만큼 열심히 2021 시즌 준비에 힘 쏟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2018년 KPGA 코리안투어에 입성한 고석완은 데뷔 첫 해 우승을 거두는 등 화려한 등장을 알렸지만 2019년과 2020년 2년 연속으로 연달아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에 그는 "정말 이 악물었다. 연습라운드도 하면서 쇼트게임 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한 훈련에 집중하고 있다"며 "이번 대회서는 그동안 연습했던 부분을 꼼꼼하게 점검할 것이다. 보완해야할 점을 찾는 것도 큰 목표"라고 이야기했다.

한편 고석완은 '2021 KPGA 윈터투어 1회 대회'에 참가하는 선수들 중 유일하게 KPGA 코리안투어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린 선수다.

▲ '신흥 군산 강자' 박승 "우승 통해 군산에서 강하다는 것 증명할 것"
2020시즌 KPGA 코리안투어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 공동 5위에 올랐던 박승(25)도 '2021 KPGA 윈터투어 1회 대회'에 나선다.

2015년 KPGA 코리안투어에 데뷔한 박승은 별다른 활약없이 투어에서 활동하다 2017년 군에 입대했다. 2019년 1월 군 전역 뒤 국내와 아시안투어 2부투어 무대에서 뛰며 각각 3승과 1승을 차지하는 등 한 해에만 4승을 거뒀다.

특히 당시 'KPGA 챌린지투어(現 스릭슨투어)'에서는 시즌 3승에 성공하며 상금랭킹 1위에 올라 2020 시즌 KPGA 코리안투어 출전권을 따냈고 3승 중 2승을 군산 컨트리클럽 전주, 익산에서 만들어 낸 만큼 군산에서 강한 면모를 보였다.

박승은 "군산 골프아카데미 소속이기도 하고 군산 컨트리클럽에서는 셀 수 없이 경기를 해봤다. 그런 만큼 자신 있다"며 "추운 날씨와 강한 바람 등 기상 상황이 변수다. 하지만 선수들 모두 동일한 조건 속에서 플레이하기 때문에 반드시 이겨낼 것"이라고 다짐했다.

▲ 주목할 만한 다크호스는? 옥태훈, 김영수, 정종렬, 변진재, 김기환 등
지난 25일과 27일 군산 컨트리클럽 전주, 익산코스에서 각각 진행됐던 '2021 KPGA 윈터투어 1회 대회' 예선을 1위로 통과한 옥태훈(23, PNS홀딩스)과 김영수(32, PNS홀딩스)도 이번 대회서 주목할 만한 '다크호스'로 꼽힌다.

옥태훈은 2015년 'KPGA JUNIOR CUP'에서 정상에 오르며 그 해 대상 시상식에서 스포츠토토 아마추어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2018년 KPGA 코리안투어에 데뷔해 안정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으며 역대 최고 성적은 2018년 '제14회 DB손해보험 프로미 오픈'의 공동 11위다.

국가대표 출신인 김영수는 2011년부터 KPGA 코리안투어에 뛰어들었다. 2018년 'KPGA 챌린지투어(現 스릭슨투어)'에서는 상금왕에 오르기도 했고 지난해 KPGA 코리안투어 11개 대회에 출전해 9개 대회서 컷통과했다. 시즌 최종전 'LG SIGNATURE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는 3라운드까지 공동 선두에 자리하며 첫 승에 도전했으나 아쉽게 최종 공동 3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지난해 '스릭슨투어 1회 대회'서 우승을 발판 삼아 스릭슨투어 '통합 포인트', '상금순위' 부문에서 5위에 올라 2021 시즌 KPGA 코리안투어 출전권을 획득한 정종렬(24)도 '2021 KPGA 윈터투어 1회 대회' 예선에서 공동 3위로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군 복무를 마치고 2021 시즌 KPGA 코리안투어에 복귀하는 변진재(32)와 김기환(30)도 본선 티켓을 거머쥐었다.

2010년 '코리안투어 QT'에서 수석 합격을 차지한 변진재는 2016년과 2017년 각각 6회와 8회로 TOP10 피니시 부문 1위에 올랐다. 김기환은 2012년과 2015년 두 차례 최저타수상인 '덕춘상'을 수상한 실력파 선수다.

한편 '2021 KPGA 윈터투어 1회 대회' 예선 참가자는 총 784명이었다. 이 중 아마추어는 319명이었고 최종 30명이 본선 무대를 밟게 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이현주 "3년간 괴롭힘·회사가 방관" vs 에…
기사이미지
첩첩산중 '킹덤', 공정성 논란→점…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보이그룹 서바이벌 '킹덤'이 여러 구설…
기사이미지
서예지, 이번에는 비행기표 '먹튀'…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배우 김정현 조종 논란을 시작으로 학…
기사이미지
'이하늘 동생' 45RPM 이현배 사망…부검 진…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45RPM 멤버이자 DJ …
기사이미지
슈퍼리그, 공식 창설 발표…레알·…
기사이미지
'슬의생'의 귀환, 시즌 1 명성 이어…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드라마의 새 지평을 열었던 '슬기로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