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창영 18점' KCC, 접전 끝에 KGC 제압

입력2021년 01월 31일(일) 19:43 최종수정2021년 01월 31일(일) 19:43
정창영 / 사진=KBL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전주 KCC가 안양 KGC인삼공사를 격파했다.

KCC는 31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KGC와의 홈경기에서 접전 끝에 85-83으로 승리했다.

25승10패를 기록한 KCC는 선두를 유지했다. KGC는 19승16패로 4위에 머물렀다.

이날 KCC 선수단은 전날 세상을 떠난 정상영 명예회장을 추모하기 위해 검은색 리본을 달고 경기에 나섰다. 경기 내내 치열한 승부를 펼친 KCC는 고인의 영전에 승리를 바쳤다.

정창영은 18득점, 라건아는 13득점 11리바운드로 맹활약하며 승리를 이끌었다. KGC에서는 윌리엄스가 18득점, 변준형이 16득점을 기록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이날 KCC와 KGC는 3쿼터까지 67-67로 팽팽히 맞섰다. 하지만 KCC는 4쿼터 초반 이정현과 정창영의 3점슛으로 점수 차이를 벌리며 승기를 잡았다.

끌려가던 KGC는 전성현의 3점슛과 윌리엄스의 분전으로 추격에 나섰지만, KCC는 2점차 리드를 지키며 85-83으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한편 고양 오리온은 같은 시간 고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서울 삼성과의 경기에서 88-71로 승리했다.

오리온은 20승15패로 3위, 삼성은 16승20패로 7위에 자리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유종의 미 거둔 '달이 뜨는 강', 나인우 대…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말 많고 탈 많았던 '달이…
기사이미지
'강철부대' 박수민, 성추문 의혹 파…
기사이미지
"나라가 부르면 응할 것" 방탄소년…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RM, 진, 슈가, 제이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