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 부동산 시세 폭등 풍자 "누군 앉아서 10억 벌고" [ST이슈]

입력2021년 02월 03일(수) 10:04 최종수정2021년 02월 03일(수) 12:18
기안84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웹툰 작가 기안84가 웹툰 '복학왕'을 통해 또다시 부동산 시장 폭등을 풍자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일 공개된 '복학왕' 329화에서는 아파트 청약에 당첨돼 고급 아파트에 입주한 주인공과 그렇지 못한 인물들 간의 심리 갈등이 그려졌다.

'복학왕'에서 청약에 당첨돼 고급 새 아파트에 입주하게 된 주인공은 이사 당일 중식당에서 배달하고 있는 지인에게 주문을 했다. 그러나 배달을 온 지인은 이사 온 주인공의 집 현관문 앞에서 시기하는 마음을 드러냈다. 급기야는 "누군 열심히 일해서 100만 원 벌고 누군 앉아서 10억 벌고"라는 말과 함께 현관문을 발로 차 부쉈다.
기안84 웹툰 복학왕 / 사진=기안84 웹툰 복학왕

이에 분노한 주인공은 "뭐하는 짓이냐"고 묻지만 배달부 지인은 "물어줘? 어차피 집값 많이 올랐잖아"라고 적반하장 태도를 보였다. 특히 문을 부수는 장면에는 "똑같은 신분에서 한 명은 귀족, 한 명은 노예. 그것을 결정하는 건 직업도 아닌 아파트였다"는 자막을 덧붙이며 부동산 시장 폭등으로 인한 빈부격차의 문제를 강조했다.

이는 부동산 시세가 폭등하고 있는 현실 속에서 유주택자와 무주택자가 겪는 심리적 갈등과 사회 구조속 긴장감을 담아 많은 이들의 공감을 샀다. 이를 본 독자들은 '이런 걸 보고 있으면 조금 서글프다' '부익부 빈익빈이 이런 거겠지'라는 등의 댓글을 남기며 공감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기안 84는 '복학왕'을 통해 부동산 폭등 상황을 계속해서 담아내고 있다. 앞선 회차에서는 집값에 놀라 머리가 깨지는 장면을 그려내기도 했다. 하지만 당시 현 정부를 비난하는 것 아니냐는 '대깨문' 비판 논란에 휩싸여 곤혹을 치루기도 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이현주 "3년간 괴롭힘·회사가 방관" vs 에…
기사이미지
첩첩산중 '킹덤', 공정성 논란→점…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보이그룹 서바이벌 '킹덤'이 여러 구설…
기사이미지
서예지, 이번에는 비행기표 '먹튀'…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배우 김정현 조종 논란을 시작으로 학…
기사이미지
'이하늘 동생' 45RPM 이현배 사망…부검 진…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45RPM 멤버이자 DJ …
기사이미지
슈퍼리그, 공식 창설 발표…레알·…
기사이미지
'슬의생'의 귀환, 시즌 1 명성 이어…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드라마의 새 지평을 열었던 '슬기로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