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랜스젠더 가수' 소피 세온, 보름달 보려다 실족사…향년 34세

입력2021년 02월 03일(수) 14:27 최종수정2021년 02월 03일(수) 14:43
소피 세온 / 사진=앨범 재킷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스코틀랜드 출신 트랜스젠더 가수 소피 세온이 사고로 사망했다. 향년 34세.

지난달 30일(현지시각) 해외 매체는 그리스 아테네에서 소피 세온이 실족사했다고 전했다.

소피 측은 "우리의 아름다운 소피가 끔찍한 사고로 오늘 아침 세상을 떠났다. 보름달을 보기 위해 올라갔다 추락했다"고 성명서를 발표했다.

1986년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태어난 소피 세온은 2013년 '낫싱 모어 투 세이(Nothing More to Say)'를 내며 가수로 데뷔했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서예지, 이번에는 비행기표 '먹튀' 논란…일…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배우 김정현 조종 논란을…
기사이미지
'슬의생'의 귀환, 시즌 1 명성 이어…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드라마의 새 지평을 열었던 '슬기로운…
기사이미지
3월 극장가, '미나리'가 가져다 준…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3월, 영화 '미나리'의 개봉 효과로 극…
기사이미지
첩첩산중 '킹덤', 공정성 논란→점수 오류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보이그룹 서바이벌 '킹덤…
기사이미지
'시즌 첫 등판' 김광현 "최대한 많…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김광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돌아…
기사이미지
새 판 짜인 수목극, '마우스'·'대…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잠잠하던 수목극 판도가 요동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