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하얀거탑' 김보경 사망, 암투병 끝 44세로 영면

입력2021년 02월 05일(금) 11:25 최종수정2021년 02월 05일(금) 11:31
김보경 / 사진=티브이데일리 DB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김보경이 사망했다. 향년 44세.

5일 한국일보는 김보경이 지난 2일 세상을 떠났다고 보도했다. 김보경은 이날 부산추모공원에 안치돼 영면에 든 것으로 알려졌다.

김보경은 2001년 영화 '친구'로 데뷔해 영화 '아 유 레디?' '청풍명월' '어린 신부' '기담' '북촌방향', 드라마 '초대' '학교 4' '하얀거탑' 등에 출연했다.

지난 11년 간 암으로 투병해온 김보경은 투병 중인 2012년에도 KBS2 드라마 스페셜 연작시리즈 '아모레미오'와 MBC '사랑했나봐' 등에 출연하며 연기 열정을 드러낸 바 있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빈센조'→'모범택시', 다크 히어로의 이유…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빈센조', '모범택시'가 …
기사이미지
"엄마 안 보내면 돼" 故 이현배, 이…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DJ DOC 이하늘의 동생이자 그룹 …
기사이미지
'부산→전주' 국내 영화제들, 정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