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 세계대회 첫 우승 달성 신민준, LG배 트로피 번쩍

입력2021년 02월 05일(금) 13:29 최종수정2021년 02월 05일(금) 13:29
신민준 9단 / 사진=한국기원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메이저 세계대회 첫 우승을 거머쥔 신민준 9단이 LG배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제25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시상식이 5일 조선일보 본관 1층 조이홀에서 개최됐다.

이날 시상식에는 홍준호 조선일보 발행인과 유원 LG 부사장, 주용태 조선일보 문화사업단장, 양재호 한국기원 사무총장, 우승자 신민준 9단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신민준 9단은 시상식에서 "이번 대회를 치르면서 정말 많은 팬들께서 응원해주시는 걸 느꼈고 더 열심히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면서 "아직 우승이 어색하지만 세계대회 타이틀이 어울리는 프로기사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홍준호 조선일보 발행인이 신민준 9단에게 우승 트로피를 수여했고, 유원 LG그룹 부사장이 우승상금 3억 원과 꽃다발을 전달했다.

시드를 받아 본선부터 출전한 신민준 9단은 32강에서 대만 왕위안쥔 9단에게 승리를 거둔 이후 16강에서 중국 딩하오 6단, 8강에서 이태현 7단, 4강에서 전기 대회 준우승자 박정환 9단을 제압하고 결승에 올랐다.

결승에서 중국 랭킹 1위 커제 9단과 격돌한 신민준 9단은 1국에서 선취점을 내주며 불리한 출발을 보였지만 2국에서 승리하며 동점을 만든데 이어 3국까지 완승을 거두며 역전 우승에 성공했다.

메이저 세계대회 첫 결승을 우승으로 장식한 신민준 9단은 커제 9단과의 상대전적을 2승4패에서 4승5패로 좁혔다.

2012년 7월 제1회 영재입단대회를 통해 신진서 9단과 함께 입단한 신민준 9단은 지난 대회 신진서 9단에 이어 이번 대회에서 우승을 거두며 '양신시대'의 시작을 알렸다.

세계대회 최초로 예선부터 온라인대국으로 진행됐던 제25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은 지난해 4월 각국 선발전을 거쳐 6월부터 펼쳐진 본선 32강 토너먼트로 신민준 9단을 우승자로 가려냈다.

조선일보사가 주최하고 LG가 후원한 제25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의 우승상금은 3억 원, 준우승상금은 1억 원이다. 제한시간은 각자 3시간에 초읽기 40초 5회씩이 주어졌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이현주 "3년간 괴롭힘·회사가 방관" vs 에…
기사이미지
첩첩산중 '킹덤', 공정성 논란→점…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보이그룹 서바이벌 '킹덤'이 여러 구설…
기사이미지
서예지, 이번에는 비행기표 '먹튀'…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배우 김정현 조종 논란을 시작으로 학…
기사이미지
'이하늘 동생' 45RPM 이현배 사망…부검 진…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45RPM 멤버이자 DJ …
기사이미지
슈퍼리그, 공식 창설 발표…레알·…
기사이미지
'슬의생'의 귀환, 시즌 1 명성 이어…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드라마의 새 지평을 열었던 '슬기로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