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영·이다영, '학폭' 관련 추가 폭로글 등장…"전 재산 다 줘도 상처 안 없어진다"

입력2021년 02월 14일(일) 10:16 최종수정2021년 02월 14일(일) 10:16
이다영·이재영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흥국생명의 이재영과 이다영이 학교폭력 논란에 휩싸인 뒤 사과문까지 게재한 가운데, 또 다른 추가 폭로글이 올라왔다.

지난 13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또 다른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피해를 주장한 글쓴이는 이재영, 이다영과 전주 근영중학교 배구팀에서 함께 운동을 했다는 정보를 첨부하며 두 선수에게 학교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구체적인 사례들을 나열하며 이재영과 이다영에 대해 비판을 가했다.

글쓴이는 "초등학교 6학년 때부터 그 둘(이재영, 이다영)을 만나게 됐는데 그때부터가 제 불행의 시작인 것을 알게 됐다"면서 "기숙사 생활을 하는데 장난기도 지나치게 심하고 성격도 자기 기분대로만 하는 게 엄청 심했다"고 밝혔다.

이어 "우선적으로 제일 기본인 빨래도 자기 옷은 자기가 정리를 해야 하는데 그 부분도 동료고 후배고 할 것 없이 시키기는 마련이고, 틈만나면 자기들 기분 때문에 무시하고 욕하고 툭툭 쳤다"고 두 사람의 실태에 대해 전했다.

글쓴이는 이재영과 이다영이 부모님을 모셔오는 일도 잦았다고 설명했다. 글쓴이는 "또 기숙사 안에서 자기 마음대로 할 수 없을 때는 부모님께 이야기를 계속해오는 것도 일상이었다"며 "그 둘이 잘못을 했을 때도 부모님께 말을 해 결국에는 단체로 혼나는 날도 잦았다"고 밝혔다.

이어 "결국에 저는 더 이상 이곳에서 같이 생활을 할 수 없어 1년 반 만에 옆 산을 통해서 도망을 가게 됐다"면서 "저는 배구선수였고 배구를 재밌고 좋아하는 선수였고 계속 노력하려 했다. 저는 단지 배구를 하고 싶었던 것이지 운동시간을 빼앗기면서 누군가의 옆자리를, 서포트를 하려고 배구를 한 것이 아니다"며 배구선수를 그만둔 이유가 이재영과 이다영에서 비롯됐음을 알렸다.

글쓴이는 끝으로 이재영과 이다영의 소속팀인 흥국생명이 '두 사람의 심신이 안정된 후 징계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힌 것에 대해 "이런 식으로 조용히 잠잠해지는 것을 기다리는 거라면 그때의 일들이 하나씩 더 올라오게 될 것"이라며 "너희 전 재산을 다 줘도 피해자들 받았던 상처 하나도 안 없어진다"고 밝혔다.

한편 이재영과 이다영은 지난 1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폭로글로 인해 과거 학교폭력을 했던 사실이 밝혀졌다. 이에 이재영과 이다영은 사과문을 올리며 피해자에게 사죄한 바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빈센조'→'모범택시', 다크 히어로의 이유…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빈센조', '모범택시'가 …
기사이미지
"엄마 안 보내면 돼" 故 이현배, 이…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DJ DOC 이하늘의 동생이자 그룹 …
기사이미지
'부산→전주' 국내 영화제들, 정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