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인정' 송명근 "학교폭력 가해자 맞다…자숙 의미로 남은 경기 안 뛸 것"

입력2021년 02월 14일(일) 16:59 최종수정2021년 02월 14일(일) 16:59
송명근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과거 학교폭력을 행사한 사실이 드러난 OK금융그룹의 송명근이 사과문을 발표하고 올 시즌 남은 경기에 출전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송명근은 14일 자신의 SNS를 통해 "청소년 시절 저의 용서받을 수 없는 어리석은 행위에 대해 피해자께서 쓴 글을 봤다"면서 "모두 사실이고 전부 시인한다. 저는 학교폭력 가해자가 맞다. 결코 용서받을 수 없는 행위를 저지른 것이 맞다. 그 어떠한 변명도 해명도 할 것이 없다"고 밝혔다.

13일 한 포털사이트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현직 남자 배구선수 학폭 피해자입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의 학교폭력 가해자로는 송명근과 심경섭이 지목됐고 OK금융그룹 구단은 이같은 사실을 인정하며 공식입장을 밝혔다.

그러자 피해자는 다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구단의 공식입장 발표 속 사과가 진정성이 없다는 점을 꼬집었다. 이에 송명근이 직접 자신의 SNS를 통해 과거 학교폭력 사실을 인정하고 사죄의 뜻을 전했다.

송명근은 "제 아무리 어리고 철없던 시절이었다 하더라도 누군가에게 신체적, 정신적 폭력을 행사하고 그로인해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드렸다는 것은 결코 용서받을 수 없는 일일 것"이라며 "지금이라도 피해자님을 직접 만나 뵙고 진정어린 사과를 드리고 싶은데 그런다고 해서 이미 가해진 폭력이 사라지는 것도 아니고, 마음의 깊은 상처가 아무는 것도 결코 아닐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10년이 흐른 지금 돌이켜 보면 당시에는 저 스스로도 제가 가한 폭력의 심각성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했고, 제대로 배우지도 못했습니다"며 "그렇다보니 지금 느끼는 만큼의 죄송한 마음과 후회하는 마음을 제대로 전달하지 못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송명근은 또한 "너무도 당연히 피해자의 상처는 아물지 않았을 것이고, 저의 사과는 아무리 해도 끝이 없기에 다시 한번 연락드려 진심어린 사죄를 전달하고 용서를 구하고 싶다"며 "저와 대화하는 것조차 불편하실 것이라 생각한다. 당연하다. 과거 폭력 가해자를 다시 마주하고 싶은 사람이 어디 있겠나. 그래서 더욱 죄송하다"고 피해자에게 사죄했다.

이어 "개인적으로 다시 한번 진심어린 사죄를 드리고 용서를 구하는 것과 별개로 공개적으로도 저의 악행을 시인하고 피해자님께 다시 한번 더 사죄의 마음을 전하고자 한다"며 "나이가 들어 아빠가 되고 많은 후배들이 생기다 보니 그때 했던 행동이 얼마나 심각하고 위험하고 나쁜 행동이었는지 처절하게 느끼고 있다. 반성하고 또 반성한다. 시간을 되돌릴 수 없지만 평생 반성하고 사죄하고 후회하며 살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송명근은 이어 "어린 시절에 저지른 무책임한 저의 행동에 의해 스포츠계와 배구계 그리고 OK 배구단, 감독님, 소중한 동료들에게 진심으로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현재 치열한 우승 경쟁을 하고 있는 리그 중이라서 무엇보다도 팬들에게 정말 죄송하고 면목이 없다"고 배구계와 배구팬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송명근은 끝으로 "아울러 선배로서 무책임한 일이겠지만 내일 이후의 경기에 자숙하는 의미에서 출전하지 않는 것을 감독님을 통해서 구단의 허락을 받을 생각"이라며 올 시즌 남은 경기에 출전하지 않겠다는 뜻을 드러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유종의 미 거둔 '달이 뜨는 강', 나인우 대…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말 많고 탈 많았던 '달이…
기사이미지
'강철부대' 박수민, 성추문 의혹 파…
기사이미지
"나라가 부르면 응할 것" 방탄소년…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RM, 진, 슈가, 제이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