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제이홉 생일 선행 "장애아동 위해 1억 5천만원 기부"

입력2021년 02월 18일(목) 15:41 최종수정2021년 02월 18일(목) 15:55
방탄소년단 제이홉 생일 선행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제이홉이 자신의 생일을 맞아 1억 5천만 원을 기부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제이홉이 18일 자신의 생일을 맞아 장애아동을 위한 후원금 1억 5천만원을 전달했다"며 "이번 기부금은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각 및 청각장애아동들의 보육비와 학습비, 시설지원비로 사용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의 1억 원 이상 고액기부자모임 '그린노블클럽' 멤버이기도 한 제이홉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취약계층 위기가정이 크게 늘고 있고, 그 중에서도 특히 장애아동들에 대한 지원이 절실하다고 들었다"며 "이번 후원을 통해 장애아동에 대한 사회적인 관심이 더 확대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기부 이유를 전했다.

제이홉은 지난 2018년 '그린노블클럽'의 146번째 멤버가 됐다. 2018년에는 인재양성 및 환아를 위해 1억5천만 원을, 2019년 2월에는 모교 장학금으로 1억 원을, 또 같은 해 12월에는 환아 치료비로 1억 원을 기탁한 바 있다. 이어 2020년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위기가정 아동들을 위해 1억 원을 전달, 현재까지 총 6억 원을 후원했다.

이처럼 제이홉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을 통해 매년 빈곤가정 아동에 대한 지원을 지속하고 있으며, 방탄소년단 팬덤 또한 기부에 적극적인 모습으로 제이홉의 선한 영향력에 힘을 더해주고 있다. 실제로 2019년과 2020년 제이홉 기부 관련 보도 이후 방탄소년단과 제이홉의 이름으로 재단에 약 118건의 후원 신청이 잇따른 것으로 확인됐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이제훈 회장은 "글로벌 스타 방탄소년단 멤버 제이홉의 정기적인 후원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아동에 대한 관심이 고취되고 있고, 그 선한 영향력이 국내외 아미(방탄소년단 팬덤)의 후원 문의로 이어지고 있다"며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역시 제이홉을 포함한 모든 후원자분들의 뜻을 받들어 저소득가정 아동 지원을 위해 전방위적으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YG 측 "지디·제니 열애설? 아티스트 개인적…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빅뱅 지드래곤(GD),…
기사이미지
첩첩산중…연이은 학폭 논란에 방송…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말 그대로 첩첩산중이다. 연예계 학교…
기사이미지
유노윤호→한지민, '학폭' 물든 연…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연예계가 '학폭' 광풍에 허덕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