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측 "영화 '악에 바쳐' 출연 확정, 22일 촬영 시작" [공식입장]

입력2021년 02월 18일(목) 17:32 최종수정2021년 02월 18일(목) 17:35
박유천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배우 박유천이 독립영화로 스크린에 복귀한다.

18일 박유천 소속사 라씨엘로 관계자는 스포츠투데이에 "박유천이 독립영화 '악에 바쳐' 주연을 맡았다. 22일 첫 촬영을 시작한다"고 전했다.

'악에 바쳐'는 한 남자의 이야기가 영화의 핵심 줄거리로, 박유천 외에도 연극 무대에서 활동하는 배우들이 출연할 예정이다.

앞서 박유천은 2019년 마약 파문 등으로 은퇴를 선언한 바 있다. 그러나 해외 팬미팅을 개최하고, 미니앨범을 발매하는 등 활동에 대한 의지를 보인 상황이다.

박유천의 스크린 주연 복귀는 2014년 '해무' 이후 7년 만이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YG 측 "지디·제니 열애설? 아티스트 개인적…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빅뱅 지드래곤(GD),…
기사이미지
첩첩산중…연이은 학폭 논란에 방송…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말 그대로 첩첩산중이다. 연예계 학교…
기사이미지
유노윤호→한지민, '학폭' 물든 연…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연예계가 '학폭' 광풍에 허덕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