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 선수 중 297명이 개명…우승·건강 등 다양한 이유

입력2021년 02월 18일(목) 18:44 최종수정2021년 02월 18일(목) 18:44
정세빈 / 사진=KLPGA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새로운 이름으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선수들이 주목을 받고 있다.

KLPGA에는 개명을 한 뒤 새로운 골프 인생을 살아가는 297명의 선수들이 있다. 이 선수들은 우승, 건강, 새로운 인생 등 각자 다른 이유로 개명을 한 뒤 목표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

지난해 6월 열린 'KLPGA 2020 그랜드·삼대인 점프투어 2차전'에서 우승한 정세빈(20, 삼천리)은 이어 다음 달에 개최된 'KLPGA 2020 군산CC 드림투어 10차전'에서 다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는 쾌거를 달성했다. 시즌 중간에 드림투어에 합류했음에도 불구하고 상금순위 5위로 마친 정세빈은 유진이라는 이름에서 개명했다. 정유진으로 살던 과거에는 내성적인 성격을 가졌다고 밝힌 정세빈은 개명 후 쾌활한 삶을 보내며, 덩달아 골프 성적도 좋아졌다고 웃으면서 말했다.

황정미(22, 큐캐피탈파트너스)는 2016년에 황여경이라는 이름으로 한국중고등학교골프연맹 개최 대회와 추천 자격을 통해 KLPGA 정규투어 4개 대회에 참가했다. 하지만 그해 성적이 자신의 기대치에 못 미치는 것을 보며 변화의 필요성을 느꼈다. 우승을 목표로 정미라는 이름으로 다시 태어난 이후 좋은 일들로 가득하다고 전한 황정미는 생애 첫 우승을 위해 훈련에 정진하고 있다.

한번 우승의 맛을 본 선수는 더 큰 목표를 설정하기 마련이다. 1승에 만족하지 않고, 추가 승수를 쌓기 위해 이름을 바꾼 선수들도 있다.

박서진(22, 요진건설산업)은 박교린이라는 이름으로 2019년 정규투어에서 루키로 활약하며 인상적인 한 해를 보냈다. 당시 박서진은 정규투어 대회가 없는 6월에 드림투어 'KLPGA 2019 KBC 드림투어 with 영광CC 1차전' 우승으로 컨디션을 끌어올렸고, 이듬해 9월에 열린 '제9회 KG·이데일리 레이디스 오픈 with KFC'에서 극적인 첫 정규투어 우승을 이루기도 했다. 2번의 우승 후 개명하게 된 이유에 대해 묻자 박서진은 "사주를 봤는데, 선수 생활과 은퇴 후까지 장기적으로 고려해 받은 좋은 이름이다. 새로운 이름이 마음에 쏙 든다"고 답했다.

김송연(24, 골든블루)은 김혜선2라는 이름으로 'SK핀크스·서울경제 레이디스 클래식'에서 우승하며 자신의 이름 석 자를 골프팬의 머리에 각인시켰다. 김송연은 과거 이름에 붙어있던 숫자를 떼고, KLPGA에서 유일한 이름으로 변경했다. 새 이름으로 맞이한 2020시즌의 김송연은 'KLPGA 2020 한세·휘닉스CC 드림투어 7차전' 우승뿐만 아니라 2021시즌 정규투어 시드권을 확보하는 등 우승 그 이상의 업적을 쌓는 훌륭한 한 해를 보냈다.

건강한 몸과 마음을 위해 개명하게 된 사연도 있다. 과한 훈련으로 잦은 부상과 멘탈 문제를 겪은 김초연(26)은 부상에 얽매이지 않고, 초연하게 최고가 되기 위해 김도연3에서 김초연이라는 이름으로 다시 태어났다. 김초연은 개명을 통해 더 개선된 체질과 강한 체력을 얻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올 시즌 루키로 정규투어 무대를 밟게 된 박보겸(23, 하나금융그룹)은 박진하라는 이름을 갖고 있을 당시와 현재를 비교하면 훨씬 건강한 마음을 갖게 된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박보겸은 개명 이후 일상생활과 골프에서 이타적인 마음을 갖고 긍정적인 하루하루를 보낸다고 말했다.

골프 외에도 목표하는 것을 위해 각자의 위치에서 끊임없이 도전하는 선수들이 있다. 1990년 열린 '제11회 베이징 아시안게임'의 여자 골프 개인전 은메달리스트 이조이(49)는 일본 유학 당시 발음이 어려운 이종임에서 받침을 빼니 'Joy'라는 기쁨의 뜻을 가진 이름을 갖게 됐다고 전했다. 이후 이조이는 입회 24년 만에 챔피언스투어 'KLPGA 호반 챔피언스 클래식 2019 8차전'에서 생애 첫 우승을 달성했다. 현재 이조이는 심리 치료 상담소에서 근무하며 멘탈 관리 공부와 골프 훈련을 병행하며 2021시즌 챔피언스투어 개막전을 위해 열심히 훈련하고 있다.

KLPGA투어 생활을 마치고 국가상비군 코치에 이어 현재 휴온스 골프단 단장으로 제2의 삶을 살고 있는 임서현(38)은 과거 임선욱이라는 이름보다 부드럽게 불리는 현재 이름에 편함을 느낀다고 전했고, SBS골프 아카데미 레슨, KLPGA 코스해설, 유튜브 등 여러 방면에서 활동하고 있는 박진이(25)는 박소현이라는 이름에서 개명한 후 흔하지 않은 자신의 이름을 기억해주는 사람들이 많다고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YG 측 "지디·제니 열애설? 아티스트 개인적…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빅뱅 지드래곤(GD),…
기사이미지
첩첩산중…연이은 학폭 논란에 방송…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말 그대로 첩첩산중이다. 연예계 학교…
기사이미지
유노윤호→한지민, '학폭' 물든 연…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연예계가 '학폭' 광풍에 허덕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