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리그, 코로나19 전수 검사 실시…총 13명 확진

입력2021년 02월 20일(토) 11:48 최종수정2021년 02월 20일(토) 11:48
사진=메이저리그 엠블럼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메이저리그가 선수와 스태프들을 대상을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실시한 가운데 총 13명이 양성 반응을 나타냈다.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선수노조는 20일(한국시각) "4336건을 검사한 결과 0.3%인 1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면서 "선수 9명, 스태프가 4명이며, 30팀 중 11팀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메이저리그는 지난 시즌 코로나19 여파로 60경기만 펼치는 단축 시즌을 치렀다. 그 과정에서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등 코로나19 단체 감염 사례들이 등장하면서 리그 일정에 어려움을 겪었다.

메이저리그는 2021시즌 단축 시즌이 아닌 162경기를 모두 진행하기로 했다. 어느 때보다 리그 일정을 위해 코로나19 방역을 힘 써야 되는 상황에 놓인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스프링캠프를 앞두고 벌인 첫 코로나19 전수 검사에서 13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엠엘비닷컴은 "검사 과정을 거친 뒤 캠프에 합류한 인원들도 정기적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한다"고 전했다.

한편 메이저리그는 24일 전 구단이 풀 스쿼드를 캠프에 소집한다. 이어 시범경기 일정은 28일부터 3월31일까지, 리그 개막은 4월2일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YG 측 "지디·제니 열애설? 아티스트 개인적…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빅뱅 지드래곤(GD),…
기사이미지
첩첩산중…연이은 학폭 논란에 방송…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말 그대로 첩첩산중이다. 연예계 학교…
기사이미지
유노윤호→한지민, '학폭' 물든 연…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연예계가 '학폭' 광풍에 허덕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