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혜진 맹활약' 우리은행, BNK 꺾고 정규리그 우승 확정

입력2021년 02월 21일(일) 15:53 최종수정2021년 02월 21일(일) 16:08
사진=WKBL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아산 우리은행이 부산 BNK를 꺾고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우리은행은 21일 부산 금정 BNK 센터에서 열린 KB국민은행 Liiv M 2020-2021 여자프로농구 BNK와의 원정경기에서 55-29로 승리했다.

정규리그를 22승8패로 마친 우리은행은 2위 KB스타즈(21승8패)를 제치고 정규리그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KB스타즈가 잔여경기에서 승리하면 우리은행과 같은 22승8패가 되지만, 상대전적에서 우리은행이 앞서기 때문에 남은 경기 결과에 관계없이 우리은행의 우승이 확정됐다.

우리은행은 지난 시즌에 2년 연속 정규리그 정상에 올랐고, 통산 13번째 정규리그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반면 9연패에 빠진 BNK는 5승25패를 기록하며 최하위로 정규리그를 마쳤다. 29점은 여자프로농구 한 경기 최소 득점 기록이다.

박혜진은 3점슛 6방을 포함해 24득점 9리바운드로 승리의 주역이 됐다. 박지현은 14득점 17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달성했다.

양 팀은 경기 내내 저조한 야투율을 기록하며 답답한 경기를 펼쳤다. 하지만 우리은행에는 박혜진이 있었다. 박혜진은 내외곽을 넘나들며 BNK의 수비를 흔들었다. 수비에서는 박지현이 존재감을 드러냈다.

경기 내내 큰 점수 차로 앞서 나간 우리은행은 일찌감치 승기를 잡으며 여유 있게 경기를 풀어나갔다. BNK는 최소 득점의 수모에서라도 벗어나기 위해 노력했지만, 야투가 번번이 림을 외면하며 고개를 숙여야 했다. 4쿼터 박혜진이 3점슛 퍼레이드를 펼친 우리은행은 55-29 대승으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우리은행은 플레이오프에서 정규리그 4위 삼성생명과 맞붙는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YG 측 "지디·제니 열애설? 아티스트 개인적…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빅뱅 지드래곤(GD),…
기사이미지
첩첩산중…연이은 학폭 논란에 방송…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말 그대로 첩첩산중이다. 연예계 학교…
기사이미지
유노윤호→한지민, '학폭' 물든 연…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연예계가 '학폭' 광풍에 허덕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