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동의 밥심' 존리·슈카·신사임당, '돈 버는 비법 大 공개' [TV스포]

입력2021년 02월 22일(월) 17:49 최종수정2021년 02월 22일(월) 17:49
강호동의 밥심 / 사진=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슈카, 신사임당이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을 찾는다.

22일 밤 9시 방송되는 SBS 플러스 예능프로그램 '강호동의 밥심'에는 자산운용사 존리 대표가 출연해 투자의 중요성과 부동산에 대한 생각을 밝힌다.

그러던 중 2030세대의 재테크 워너비이자 경제 너튜버 슈카, 신사임당이 깜짝 등장해 존리 대표의 덕을 본 산증인임을 밝힌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신사임당은 과거 존리 대표의 말을 듣고 주식에 투자해 거금을 벌었다고 고백했다. "대표님 말을 더 믿었다면 인생이 바뀌었을 텐데"라며 적게 투자한 걸 땅을 치며 후회한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또 슈카는 "존리 대표는 집을 '안' 사는 거지만 나는 집을 '못' 산 거다"라고 재치있게 말하며 부동산보다는 기업의 미래에 투자하는 '주식 투자'가 효과적이라는 존리 대표의 철학에 동감한다고 말했다.

이어 두 사람은 개인 투자를 하게 된 계기와 본인만의 돈 버는 방법을 공개했다. 신사임당은 과거 방송국 PD 시절 현타를 세게 맞고 사업에 뛰어들 수밖에 없었던 일화를 고백했다. 직장인이었던 그는 렌탈 스튜디오 사업을 시작으로 다양한 사업, 너튜브, 재테크 등을 병행하는 현재의 매출을 공개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펀드매니저 출신 슈카는 사회초년생 시절 이틀 만에 수익을 얻고 게시판에 조언을 구했던 일화를 털어놨다. 주식을 정리한 지 1년 후 그 주식이 그해 가장 많이 오른 주식으로 신문 헤드라인에 올랐다고 밝혀 현장을 폭소케 했다. 지금은 주변에 흔들리지 않고 주식 투자 중이며 젊을 때는 자산의 7~80%까지 투자해야 한다는 자신만의 투자 철학까지 전했다.

'강호동의 밥심'은 이날 밤 9시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서예지, 이번에는 비행기표 '먹튀' 논란…일…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배우 김정현 조종 논란을…
기사이미지
'슬의생'의 귀환, 시즌 1 명성 이어…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드라마의 새 지평을 열었던 '슬기로운…
기사이미지
3월 극장가, '미나리'가 가져다 준…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3월, 영화 '미나리'의 개봉 효과로 극…
기사이미지
첩첩산중 '킹덤', 공정성 논란→점수 오류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보이그룹 서바이벌 '킹덤…
기사이미지
'시즌 첫 등판' 김광현 "최대한 많…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김광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돌아…
기사이미지
새 판 짜인 수목극, '마우스'·'대…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잠잠하던 수목극 판도가 요동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