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핸드볼 국가대표' 오영란, 자격정지 2년 징계

입력2021년 02월 23일(화) 13:21 최종수정2021년 02월 23일(화) 13:21
오영란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여자 핸드볼 국가대표 골키퍼로 활약했던 오영란(49)이 자격정지 2년 징계를 받았다.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는 23일 "오영란에게 선수 권익 침해, 품위 훼손 등의 사유로 자격정지 2년 징계를, 인천시청 조한준 감독에게 관리 감독 소홀 등의 사유로 출전정지 6개월 징계를 확정했다"고 밝혔다.

오영란은 한국 여자 핸드볼의 올림픽 은메달 2개, 동메달 1개에 기여한 골키퍼다. '우생순 신화'의 주역 중 한 명이기도 하다.

하지만 지난해 7월 소속팀 인천시청 후배 선수들에게 금품과 선물을 강요하고,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당시 인천시체육회는 오영란에게 자격정지 6개월 징계를 부과했는데,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는 더욱 무거운 징계를 내렸다.

한편 오영란은 지난해 7월 인천시청에 사직서를 내고, 사실상 은퇴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YG 측 "지디·제니 열애설? 아티스트 개인적…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빅뱅 지드래곤(GD),…
기사이미지
첩첩산중…연이은 학폭 논란에 방송…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말 그대로 첩첩산중이다. 연예계 학교…
기사이미지
유노윤호→한지민, '학폭' 물든 연…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연예계가 '학폭' 광풍에 허덕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