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김형준 "현재도 택배 일 방송과 겸업, 주위에서 보여주기 식이냐고 해" [TV캡처]

입력2021년 02월 23일(화) 21:12 최종수정2021년 02월 23일(화) 21:12
김형준 /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 스타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김형준이 현재도 택배 일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23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찐친이라기엔 어딘가 허전한 친구' 특집으로 허경환 전진 김승현 김형준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김형준은 "어디서 한 번도 해보지 않은 이야기를 하겠다"면서 "저는 방송 일도 열심히 하지만 아직도 택배 일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나래는 "모델을 하고 계시지 않냐"고 물었다.

김형준은 "모델을 하니까 더 열심히 해야 한다"고 답했다.

그는 "주위에서 물어본다. 보여주기식 아니냐고. 뜨니까 택배기사 안 한다고 하는데 그게 어떻게 보면 본업이었고 해서 아직도 일주일마다 택배 일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진은 "저는 형을 보면서 같이 나가고 싶었다. 집에서 가만히 있으면 뭐 하냐. 일이지만 가만히 있는 것보다 낫겠다 해서 진지하게 생각했던 적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가장 힘든 순간이 언제였냐고 물으면, 무거운 물건을 들고 올라갈 때도 물론 힘들지만, 받으시는 분이 음식물 쓰레기 봉투를 주시면서 내려가는 빌에 버려달라고 하셨을 때"라고 돌이켰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