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소녀' 츄 학폭 폭로자 글삭제+사과 "과장된 이야기, 죄송"

입력2021년 02월 24일(수) 07:30 최종수정2021년 02월 24일(수) 07:31
츄/ 사진=DB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걸그룹 이달의 소녀 츄의 학교 폭력을 폭로했던 최초 폭로자가 자신의 주장이 거짓이었다며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23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츄의 학교폭력의 최초 폭로자 A 씨는 '이달 츄 학폭 폭로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제가 적었던 모든 내용은 과장된 내용이었다"며 "학창시절 김지우(츄의 본명)와 사이가 별로 좋지 않았고, 시간이 흐르다 보니 기억이 각색되고 변한 것 같다. 처음 글을 쓰고 뭔가 잘못 됐다고 느꼈을 때 글을 내렸어야 했는데 저의 잘못된 판단으로 여기까지 오게 됐다"고 했다. 이어 "학폭과 관련된 다른 모든 글들은 삭제하겠다"고 알렸다.

앞서 A씨는 전날 츄의 학폭 의혹을 처음 제기하며 츄가 자신과 친구들 사이를 이간질하고 본인을 '왕따 주동자'라고 거짓말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소속사 블록베리엔터테인먼트는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무분별한 허위 사실 유포를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해, 24일 법무법인 광장을 통해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죄로 고소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YG 측 "지디·제니 열애설? 아티스트 개인적…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빅뱅 지드래곤(GD),…
기사이미지
첩첩산중…연이은 학폭 논란에 방송…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말 그대로 첩첩산중이다. 연예계 학교…
기사이미지
유노윤호→한지민, '학폭' 물든 연…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연예계가 '학폭' 광풍에 허덕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