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오은영 박사 "난 실제 의사, 이국종 교수가 제자" [TV캡처]

입력2021년 02월 24일(수) 23:00 최종수정2021년 02월 24일(수) 23:01
오은영 박사 / 사진=MBC 라디오 스타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라스' 오은영 박사가 실제 의사라고 호소했다.

24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오은영 박사, 배우 송창의, 방송인 김지혜, 가수 이지혜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오은영 박사는 "내가 의사인 걸 모르는 분이 많더라. 난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다.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과정을 하고 소수가 소아청소년정신과를 다시 전공한다"고 말했다.

이어 "동물원의 김창기가 학교 선배지만, 인턴 레지던트로는 내 후배다. 노규식은 제자 뻘이다. 또 내가 아주대병원에서 교수를 할 때 이국종이 내 제자였다"고 설명했다.

이에 MC들은 "오은영 박사에게 상담받으려면 1년이 걸리는 게 사실이냐"고 물었다. 오은영 박사는 "우리 과 특성상 한 환자를 오래 봐야 된다. 하루에 내가 볼 수 있는 환자 수가 적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