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터' 정병길 감독 "韓 액션 영화 한계? 비주얼로 깨고파"

입력2021년 02월 25일(목) 11:33 최종수정2021년 02월 25일(목) 11:34
정병길 감독 / 사진=넷플릭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카터' 정병길 감독이 포부를 전했다.

25일 오전 넷플릭스 콘텐츠 로드쇼 '씨 왓츠 넥스트 코리아 2021(See What's Next Korea 2021)'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자리에는 강동한, 김태원 넷플릭스 영화 부문 디렉터, 박현진 감독, 정병길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넷플릭스는 오리지널 영화 '카터'와 '모럴센스'(가제)를 제작한다고 밝혔다. '카터'의 연출을 맡은 정병길 감독은 "영화를 처음 시작할 때 한국에서는 할 수 없다는 소리를 들으면서 액션 영화를 만들고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부분들에 있어서 한국 영화가 다른 느낌의 비주얼을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이다. 맞춰서 노력하고 있다. 어렸을 때 '한국 영화는 안 된다'는 얘기를 들었는데 그걸 깨고 싶다"고 설명했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유종의 미 거둔 '달이 뜨는 강', 나인우 대…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말 많고 탈 많았던 '달이…
기사이미지
'강철부대' 박수민, 성추문 의혹 파…
기사이미지
"나라가 부르면 응할 것" 방탄소년…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RM, 진, 슈가, 제이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