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요의 바다' 제작자 정우성 "7년 전 단편 보고 장편화 결심"

입력2021년 02월 25일(목) 12:35 최종수정2021년 02월 25일(목) 12:35
고요의 바다 / 사진=넷플릭스 유튜브 캡처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고요의 바다' 제작자 정우성이 제작 계기를 밝혔다.

25일 넷플릭스 콘텐츠 로드쇼 'See What’s Next Korea 2021'이 진행된 가운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고요의 바다'의 제작자 정우성, 박은교 작가, 배우 배두나, 이준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고요의 바다'의 제작자 정우성은 "오래전 이야기인데 7년 전 단편을 우연히 보고, 작품이 담고 있는 반짝반짝한 아이디어가 너무 좋아서 장편화해야겠다는 겁 없는 생각으로 도전을 시작했다"며 "시간이 지나서 훌륭한 배우들과 함께 만나서 제작하게 돼 기쁘다"라고 밝혔다.

이어 박은교 작가는 "처음에는 장편 영화로 생각을 했는데, 이 작품이 가지고 있는 세계관이나 이야기가 확정성이 있는 소재고, 그래서 두 시간 분량으로 담기에는 아쉬움도 많았고 난항도 많았던 작품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런 상황 속 넷플릭스 시리즈 제안을 받았을 때 가지고 있는 이야기를 충분히 풀어낼 수 있는 기회인 것 같아서 너무 좋고 감사했다"고 덧붙였다.

'고요의 바다'는 필수 자원 고갈로 황폐해진 미래의 지구를 배경으로 달에 버려진 연구기지에 의문의 샘플을 회수하러 가는 정예 대원들의 이야기다.

동명의 단편 영화를 연출했던 최항용 감독이 확장된 이야기로 다시 연출을 맡았고, 영화 '마더'의 박은교 작가 각본, 배우 정우성의 제작자 변신, 그리고 배두나, 공유, 이준의 캐스팅으로 더욱 기대가 높아지고 있는 '고요의 바다'는 오직 넷플릭스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이현주 "3년간 괴롭힘·회사가 방관" vs 에…
기사이미지
첩첩산중 '킹덤', 공정성 논란→점…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보이그룹 서바이벌 '킹덤'이 여러 구설…
기사이미지
서예지, 이번에는 비행기표 '먹튀'…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배우 김정현 조종 논란을 시작으로 학…
기사이미지
'이하늘 동생' 45RPM 이현배 사망…부검 진…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45RPM 멤버이자 DJ …
기사이미지
슈퍼리그, 공식 창설 발표…레알·…
기사이미지
'슬의생'의 귀환, 시즌 1 명성 이어…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드라마의 새 지평을 열었던 '슬기로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