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C, 2032년 올림픽 우선협상지로 브리즈번 선정…남북 공동 개최 사실상 무산

입력2021년 02월 25일(목) 13:30 최종수정2021년 02월 25일(목) 13:30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2032년 서울·평양 하계 올림픽 공동 개최 가능성이 사실상 사라졌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25일(한국시각) 집행위원회를 열고, 호주 브리즈번을 2032 하계 올림픽 우선 협상지로 선정했다.

앞서 하계 올림픽 미래유치위원회는 브리즈번을 우선 협상지로 결정했으며, IOC는 이러한 권고 내용을 받아 들였다.

브리즈번이 우선 협상지로 선정되면서, 서울·평양 올림픽 공동 개최는 사실상 무산됐다.

한국과 북한은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과 남북 정상회담을 계기로 화해 무드에 접어들었고,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하계 올림픽 공동 개최를 위해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이후 남북, 북미 관계가 냉각되면서 올림픽 공동 개최의 동력이 사라졌다.

IOC와 브리즈번이 협상을 잘 마무리할 경우, 브리즈번은 2032년 하계 올림픽 개최지로 확정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서예지, 이번에는 비행기표 '먹튀' 논란…일…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배우 김정현 조종 논란을…
기사이미지
'슬의생'의 귀환, 시즌 1 명성 이어…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드라마의 새 지평을 열었던 '슬기로운…
기사이미지
3월 극장가, '미나리'가 가져다 준…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3월, 영화 '미나리'의 개봉 효과로 극…
기사이미지
첩첩산중 '킹덤', 공정성 논란→점수 오류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보이그룹 서바이벌 '킹덤…
기사이미지
대한항공, 우리카드 꺾고 창단 첫 …
[인천=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대한항공이 우리카드를 꺾고 첫 …
기사이미지
새 판 짜인 수목극, '마우스'·'대…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잠잠하던 수목극 판도가 요동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