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력 의혹' 기성용 "축구인생 걸고 결코 그러한 일 없었다"

입력2021년 02월 25일(목) 14:23 최종수정2021년 02월 25일(목) 14:23
기성용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성폭력 가해 의혹에 휘말린 기성용(32)이 "결코 그런 일이 업었다"고 의혹을 부인했다.

기성용은 25일 자신의 SNS를 통해 "긴 말 필요하지 않을 것 같다. 보도된 기사 내용은 나와 무관하다. 결코 그러한 일 없었다. 내 축구인생을 걸고 말씀 드린다"며 결백을 주장했다.

앞서 박지훈 변호사(법무법인 현)는 24일 전남 모 초등학교 축구부에서 C씨와 D씨가 성폭행 피해를 입었으며, 가해자는 국가대표 스타플레이어 출신 A선수와 광주 모 대학 외래교수인 B씨라고 밝혔다.

이후 A선수가 기성용이라는 의혹이 나오자, 기성용의 매니지먼트사인 C2글로벌은 "보도내용과 전혀 관련이 없다. 추후 이와 관련한 오명으로 입은 피해와 향후 발생 가능한 피해에 대해 법적 대응도 불사할 것"이라고 전한 바 있다.

기성용은 이번에도 성폭력 가해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그는 "고통받는 가족들을 위해 필요한 모든 것을 동원해 강경하게 대응하기로 했다. 사실 확인 되지 않은 일에 악의적인 댓글을 단 모든 이들 또한 법적으로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이어 "축구를 향한 열정으로 여기까지 달려왔다. 사실이 아니기에 문제될 것이 없다고 생각했지만, 축구인생과 가족들의 삶까지도 위협하는 심각한 사안임을 깨달았다"며 "좌시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빈센조'→'모범택시', 다크 히어로의 이유…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빈센조', '모범택시'가 …
기사이미지
"엄마 안 보내면 돼" 故 이현배, 이…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DJ DOC 이하늘의 동생이자 그룹 …
기사이미지
'부산→전주' 국내 영화제들, 정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