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측 "악의적 음해·협박에 단호히 대처…법적 조치 취할 것"

입력2021년 02월 26일(금) 17:21 최종수정2021년 02월 26일(금) 17:21
기성용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기성용(32, FC서울)이 성폭력 의혹에 대해 다시 한 번 사실무근임을 밝히며, 법적 조치를 예고했다.

기성용의 매니지먼트사인 C2글로벌은 26일 "기성용 선수는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C, D측이 오늘 변호사를 통해 거듭 제기한 의혹이 전혀 사실무근임을 다시 한 번 분명하게 밝힌다"면서 "이들이 언론을 통해 허위 사실을 유포하면서 기성용 선수의 인격과 명예를 말살하려는 악의적인 형태를 지속하는 것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전했다.

이어 "기성용 선수는 이들의 악의적인 음해와 협박에 단호히 대처할 것이며, 곧 이들에 대해 엄정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밝힌다"고 예고했다.

앞서 박지훈 변호사는 지난 24일 전남 모 초등학교 축구부에서 C씨와 D씨가 성폭행 피해를 당했으며, 가해자는 국가대표 스타플레이어 출신 A선수와 광주 모 대학 외래교수인 B씨라고 주장했다.

이후 A선수가 기성용이라는 의혹이 제기되자, 기성용의 매니지먼트사는 관련 내용이 사실이 아니며 강경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기성용 역시 25일 자신의 SNS를 통해 "결코 그러한 일이 없었다. 내 축구 인생을 걸고 말씀드린다"면서 "사실이 아니기에 문제될 것이 없다고 생각했지만, 축구인생과 가족들의 삶까지 위협하는 심각한 사안임을 깨달았고, 좌시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결백을 주장했다.

이후 피해를 주장하는 C, D씨가 또 다른 학교폭력의 가해자라는 사실이 알려지기도 했다.

이러한 가운데, 한동안 침묵하던 폭로자 측은 26일 오전 "기성용 선수가 피해자들에게 성폭력 범죄를 저지른 건 움직일 수 없는 사실"이라면서 "충분하고 명백한 증거를 확보하고 있다"고 다시 의혹을 제기했다.

기성용 측이 곧바로 대응에 나서면서, 사건의 진상을 둘러싼 논란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서예지, 이번에는 비행기표 '먹튀' 논란…일…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배우 김정현 조종 논란을…
기사이미지
'슬의생'의 귀환, 시즌 1 명성 이어…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드라마의 새 지평을 열었던 '슬기로운…
기사이미지
3월 극장가, '미나리'가 가져다 준…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3월, 영화 '미나리'의 개봉 효과로 극…
기사이미지
첩첩산중 '킹덤', 공정성 논란→점수 오류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보이그룹 서바이벌 '킹덤…
기사이미지
대한항공, 우리카드 꺾고 창단 첫 …
[인천=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대한항공이 우리카드를 꺾고 첫 …
기사이미지
새 판 짜인 수목극, '마우스'·'대…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잠잠하던 수목극 판도가 요동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