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타엑스 측 "기현, '학폭' 의혹 동창과 오해 풀어…지난날 반성" [공식]

입력2021년 02월 26일(금) 17:30 최종수정2021년 02월 26일(금) 17:31
몬스타엑스 기현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그룹 몬스타엑스 기현 측이 학교 폭력 논란과 관련해 추가 입장을 전했다.

26일 소속사 스타쉽 엔터테인먼트는 "먼저 혼선을 드린 점에 대해 양해의 말씀을 드린다. 기현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 당사는 두 개의 사안을 놓고 각각 대해왔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22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문제를 제기한 분의 경우, 당사는 게시자 분과 직접 만나 무엇보다 사실 관계를 우선 확인하고 잘못된 일이 있다면 이에 따른 사과와 책임을 지겠다는 자세로 임했다"며 "금일 기현은 해당 게시글을 게재한 중학시절 해당 학우와 만나, 오랜 시간 쌓였던 오해를 풀고 진심 어린 마음으로 서로를 대하는 자리를 가지게 됐다. 만남의 자리에서 기현으로 지적되었던 내용들은 기현이 아닌 다른 친구가 행동했던 것을 기현으로 오해하고 있었던 점이었음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기현은 해당 학우에게 학창 생활 동안 바르고 듬직한 동료가 되어주지 못했던 점에 대해 두고두고 미안하다는 마음을 표현했다. 해당 게시자께서도 당시 오해의 마음을 풀었으며, 나아가 지난날에 대한 많은 이야기를 허심탄회하게 주고받으며, 다음을 기약하게 됐다"며 "이와 함께 당사는 아티스트의 동의를 거쳐 당시의 학생기록부를 직접적으로 확인하고, 당시의 지인 및 학교 관계자분들, 동문 등 다방면의 방법을 통해 기현이 학폭을 행한 적이 없다는 증언을 받기도 했다"고 전했다.

소속사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현은 학창생활과 학업을 모범적으로 이뤄내지 못하고, 나아가 바람직한 기억을 남기지 못한 점에 대해 성인이 된 지금까지도 무겁고도 괴로운 마음을 지니고 있다. 이에 대해 기현은 남긴 글을 통해 미성숙했던 태도와 행동, 혹시 모를 사소한 행동 하나하나에서 상처를 받았을지 모르는 모든 동료 학우들, 그리고 지난날에 대해 반성하고 뉘우치는 마음을 표하게 됐다. 그리고 지난날을 되돌아보며 반드시 성숙한 사회인이 되겠다는 다짐을 피력하게 됐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끝으로 소속사는 "당사는 이와는 별도로 지난 2015년, 그리고 최근 들어 사실과 다른 악의적인 글을 게재하고 있는 또 다른 게시자에 대해서는 강력히 대처하겠다는 말씀을 드려온 바 있다. 당사는 명백히 사실과 다르거나, 허위 과장된 사안에 대해서 만큼은 법률적 조치를 강력히 강구해 나갈 수밖에 없음을 양해해 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중학교 시절 기현에게 학폭을 당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이에 기현은 몬스타엑스 공식 팬카페를 통해 반성하고 되돌아보겠다는 사과문을 게재한 바 있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서예지, 이번에는 비행기표 '먹튀' 논란…일…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배우 김정현 조종 논란을…
기사이미지
'슬의생'의 귀환, 시즌 1 명성 이어…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드라마의 새 지평을 열었던 '슬기로운…
기사이미지
3월 극장가, '미나리'가 가져다 준…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3월, 영화 '미나리'의 개봉 효과로 극…
기사이미지
첩첩산중 '킹덤', 공정성 논란→점수 오류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보이그룹 서바이벌 '킹덤…
기사이미지
대한항공, 우리카드 꺾고 창단 첫 …
[인천=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대한항공이 우리카드를 꺾고 첫 …
기사이미지
새 판 짜인 수목극, '마우스'·'대…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잠잠하던 수목극 판도가 요동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