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P 측 "이현주, 본인 피해만 주장…사실과 다른 입장문 요구" [공식입장]

입력2021년 03월 03일(수) 07:51 최종수정2021년 03월 03일(수) 07:51
이현주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그룹 에이프릴 출신 배우 이현주가 팀 내 왕따로 탈퇴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추가 폭로가 공개됐다. 이에 소속사 측은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3일 소속사 DSP미디어는 공식 입장을 통해 "당사는 이현주의 가족과 학창 시절 동급생임을 주장한 인물에 의한 수차례에 걸친 폭로 이후에도,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의무를 다하기 위해 두 차례에 걸쳐 이현주 및 그의 모친과 만남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어 "이현주는 본인만의 피해를 주장하며 지극히 일방적이고 사실과 다른 입장문을 요구했다"며 "이현주의 동생이라 주장하는 인물은 3일 새벽 또다시 일방적인 폭로성 게시물을 게재하면서 일말의 대화조차 이어갈 수 없는 상황까지 이르렀다"고 호소했다.

확산되는 논란 속 결국 법적 대응이란 카드를 빼들었다. 소속사는 "이 시간 이후 이현주 뿐만 아니라, 이현주의 가족 및 지인임을 주장하며 인터넷 커뮤니티에 글을 게재한 모든 이들에 대해 민-형사상의 강력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DSP미디어 아티스트를 사랑하고 지지해 주시는 모든 팬들께 다시 한번 사과 말씀드린다"며 "모두가 함께했던 시간이 부끄럽지 않은 결론을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2월 28일 이현주의 동생이라고 밝힌 한 누리꾼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이현주가 팀 내 괴롭힘으로 에이프릴에서 탈퇴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DSP미디어 측이 이현주의 왕따설을 부인했지만, 해당 누리꾼은 3일 새벽 추가 폭로글을 게재하며 에이프릴, 소속사 측에 사과를 요구했다.

▲ 이하 DSP미디어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DSP미디어입니다.

이현주 관련 논란에 대한 공식 입장을 보내드립니다.

당사는 이현주의 가족과 학창 시절 동급생임을 주장한 인물에 의한 수차례에 걸친 폭로 이후에도,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의무를 다하기 위해 두 차례에 걸쳐 이현주 및 그의 모친과 만남을 가졌습니다.

이현주는 본인만의 피해를 주장하며 지극히 일방적이고 사실과 다른 입장문을 요구하였습니다. 당사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함께 논의를 이어가고자 했지만, 이현주의 동생이라 주장하는 인물은 3일 새벽 또다시 일방적인 폭로성 게시물을 게재하면서 일말의 대화조차 이어갈 수 없는 상황까지 이르렀습니다.

당사는 두 아티스트 이현주와 에이프릴 모두를 보호하고자 노력했습니다. 하지만 이 시간 이후 이현주뿐만 아니라, 이현주의 가족 및 지인임을 주장하며 인터넷 커뮤니티에 글을 게재한 모든 이들에 대해 민-형사상의 강력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습니다.

DSP미디어 아티스트를 사랑하고 지지해 주시는 모든 팬들께 다시 한번 사과 말씀드립니다. 모두가 함께했던 시간이 부끄럽지 않은 결론을 낼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