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임효준, 올림픽 출전 위해 중국 귀화 결정

입력2021년 03월 06일(토) 18:48 최종수정2021년 03월 06일(토) 18:48
임효준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임효준이 중국 귀화를 택한 것으로 전해졌다.

6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임효준 측은 중국빙상경기연맹의 제안을 받아 중국 특별 귀화 철차를 밟았다.

임효준 측은 "2022 베이징 올림픽에서 중국대표팀에서 뛴다"며 "임효준이 (징계 문제로) 한국대표팀에 승선하지 못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올림픽 무대를 바라는 입장에서 고심 끝에 중국행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임효준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남자 1500m 금메달과 남자 500m 동메달을 따냈다.

쇼트트랙 대표팀 에이스로 활약하던 임효준은 지난 2019년 6월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 웨이트트레이닝 센터에서 체력 훈련 중 대표팀 후배 A의 바지를 잡아당겨 신체 부위를 드러나게 한 혐의(강제추행)로 기소됐다.

이에 대한빙상경기연맹은 2019년 8월 임효준에게 선수 자격정지 1년 징계를 내렸다.

이후 임효준은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에 재심을 청구했지만, 결과를 뒤집지 못했다.

소속팀 없이 모든 활동이 정지된 임효준은 지난해 3월 대한빙상경기연맹을 상대로 징계 무효 확인 소송을 냈고, 지난해 11월 강제추행 혐의와 관련한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당시 이관용 재판장은 "피해자와 피고인은 10년 이상 같은 운동을 하면서 숙소 룸메이트로 지내기도 했다"며 "이런 행동(피해자의 바지를 내린 행동)이 그런 관계에서 소위 비난을 받을 수 있을지언정 강제추행에서 말하는 폭력·폭행이 있고, 성적으로 추행에 해당한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한편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에는 평창올림픽 당시 한국대표팀 감독이었던 김선태 총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있으며, 한국 쇼트트랙의 전설 빅토르 안(한국명 안현수·러시아)이 코치로 합류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