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유미 "정우, 유머로 철벽 무너뜨렸다"(미운우리새끼) [TV캡처]

입력2021년 03월 07일(일) 22:05 최종수정2021년 03월 07일(일) 22:05
김유미 /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배우 김유미가 정우에게 마음을 열게 된 사연을 털어놨다.

7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배우 김유미가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날 김유미는 정우에 대해 "표현을 잘하는 스타일이기는 하다. 마음에 담아두지 못 하고 그때그때 감정 표현에 솔직하다. 애정 표현을 잘하는 편"이라고 말했다.

서장훈은 "정우 씨 이야기를 들어서 그런지 유미 씨한테 아우라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신동엽은 "왜 정우 씨한테 처음에 막을 치셨냐"고 물었다.

김유미는 "처음에 데이트를 하는데 정우 씨한테 전화가 왔다. '예. 행님! 아들 모이라 그럴까요' 하더라. 혹시 투잡인가 싶었다. 이질감이 확 느껴져서 주저주저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막을 걷어낸 건, 저는 유머를 되게 중요하게 생각한다. 자지러지게 웃게 해줄 수 있는 면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너무 재미있더라. 센스 있고. 웃다가 막이 걷어진 것 같다"고 털어놨따.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