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가 될 순 없어' 신봉선, 지상렬과 소개팅에서 묘한 기류 "미묘한 감정 든다" [TV캡처]

입력2021년 03월 08일(월) 00:18 최종수정2021년 03월 08일(월) 00:18
신봉선, 지상렬 /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개그맨 지상렬과 신봉선이 소개팅을 하면서 묘한 기류를 보였다.

8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팽현숙, 최양락 주선으로 지상렬, 신봉선이 중국집에서 소개팅을 하는 이야기가 담겼다.

신봉선은 지상렬과 소개팅으로 만나자 어색한 모습을 보였다. 신봉선은 "지금 무슨 감정인지 모르겠다. 데이터가 없는 미묘한 감정이다"고 털어놨고, 지상렬도 "약간 멍하다"고 공감했다.

신봉선은 지상렬에게 자장면 면발을 잘라달라고 부탁했고, 지상렬은 수줍어 했다. 신봉선은 "개그맨들은 오그라드는 감정을 웃기려고 하면서 회피하는 경향이 있다. 그런데 그런 감정을 고스란히 느껴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고 말하며 적극성을 보였다.

인터뷰에서 지상렬은 "중국집에서 둘이 있으니까 약간 다른 공기가 들어오더라. 동료라고 생각했을 때 낯가리는 건 없었다"며 수줍어 했다.

그는 "처음 느껴보는 새로운 온도였다"고 덧붙였다.

신봉선은 "오랫동안 선배로서 지냈던 남자가 이렇게도 보일 수 있구나 하는 묘한 감정을 느꼈다"며 비슷한 속내를 털어놨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