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정원 "'빈센조' 비빔밥 PPL, 합작 No…중국서 독자적 생산" [전문]

입력2021년 03월 16일(화) 16:52 최종수정2021년 03월 16일(화) 16:54
빈센조 PPL 논란 / 사진=tvN 빈센조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식품 브랜드 청정원이 최근 논란이 된 드라마 '빈센조' 중국산 PPL(간접광고)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16일 청정원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최근 방영되고 있는 tvN 드라마 '빈센조'에 삽입된 중국 브랜드 즈하이궈 PPL과 관련해 당사 청정원 브랜드와의 합작 내용이 여러 언론에 언급되고 있으나 이는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이어 "중국 현지 공장에서 중국 소비자를 대상으로 생산한 김치 원료를 즈하이궈에 단순 납품할 뿐이며 합작의 형태가 아니"라며 "해당 제품은 즈하이궈에서 독자적으로 생산, 유통하는 제품이며 당사는 국내 마케팅 활동이나 PPL에 전혀 관여하지 않았다. 제품 공동 개발 등의 협업 활동 또한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국에서 글로벌 사업을 진행하면서 중국 현지 거래처에 당사 원료를 단순 납품하는 활동이 최근 이슈와 맞물리면서 고객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스럽다. 당사는 앞으로도 고객 여러분의 기대와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4일 방송된 '빈센조'에서는 홍차영(전여빈)이 지푸라기 사무실에서 근무 중인 빈센조(송중기)에게 '한국 비빔밥'이라는 중국어 문구가 표기된 도시락을 건네는 모습이 그려졌다.

최근 중국에서 김치, 한복 등이 자국의 것이라 주장하는 움직임을 보이는 가운데, 중국어로 표기된 비빔밥의 등장이 논란이 되며 시청자들의 비난을 모았다.

▲ 이하 청정원 입장 전문.

고객 여러분께 알려 드립니다

최근 방영되고 있는 tvN 드라마 '빈센조'에 삽입된 중국 브랜드 즈하이궈 PPL과 관련해 당사 청정원 브랜드와의 합작 내용이 여러 언론에 언급되고 있으나 이는 사실과 다릅니다.

중국 현지 공장에서 중국 소비자를 대상으로 생산한 김치 원료를 즈하이궈에 단순 납품할 뿐이며, 합작의 형태가 아닙니다. 해당 제품은 즈하이궈에서 독자적으로 생산, 유통하는 제품이며 당사는 즈하이궈의 국내 마케팅 활동이나 PPL에 전혀 관여하지 않습니다. 제품 공동 개발 등의 협업 활동 또한 없습니다.

중국에서 글로벌 사업을 진행하면서 중국 현지 거래처에 당사 원료를 단순 납품하는 활동이 최근 이슈와 맞물리면서 고객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스럽습니다.

당사는 앞으로도 고객 여러분의 기대와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끝까지 치졸한" 김정현, 사과마저 교묘한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드디어 배우 김정현이 입…
기사이미지
"시즌2 암시"…'아내의 맛', 줄행랑…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아내의 맛'이 조작 논란에 대한 언급…
기사이미지
류현진, 양키스전 6.2이닝 1실점 시…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2전3기 …
기사이미지
고개 숙인 김정현, '시간' 제작진→서현에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서예지에 이어 김정…
기사이미지
윤여정, 아카데미 트로피 향해 출국…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배우 윤여정을 비롯한 영화 '미나리' …
기사이미지
장태유 감독, 서예지와 염문설에 명…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지난 2018년 MBC 수목드라마 '시간' 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