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른들은 몰라요' 안희연 "이미지 파격 변신 걱정 NO, 이환 감독 지도 받아"

입력2021년 04월 06일(화) 16:29 최종수정2021년 04월 06일(화) 16:29
어른들은 몰라요 / 사진=리틀빅픽쳐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어른들은 몰라요' 배우 안희연이 이미지 변신을 전혀 걱정하지 않았노라 밝혔다.

6일 서울 롯데시네마건대입구점에서는 영화 '어른들은 몰라요'(이환 감독·제작 돈키호테엔터테인먼트)언론배급시사회가 진행됐다. 행사에는 이환 감독, 이유미, 안희연(하니), 신햇빛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안희연은 파격적인 연기 변신에 대해 "걱정하지 않았다. 지금 현재를 중요하게 생각하려고 한다. 이 영화를 찍고 싶었고 그게 가장 중요했다. 이미지에 대한 걱정보다는 연기에 대해, 어려운 장면을 잘 해낼 수 있을까 하는 걱정이 많았다"고 소신을 드러냈다.

이어 "연기를 아무것도 몰랐다. 이환 감독은 영화를 찍기 전 워크숍을 진행한다. 영화 촬영 전 2달 정도 하나부터 열까지 연기를 가르쳐 주셨다"며 이환 감독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다.

'어른들은 몰라요'는 가출 팸의 현실을 날 것 그대로 담아낸 '박화영' 이환 감독의 두 번째 문제작으로, 온갖 위험에 노출된 10대들의 현실 그 이상의 현실을 섬세하게 그려내어 관객과 평단의 주목을 받았다.

극 중 이유미가 '박화영'에 이어 10대 임산부 세진 역을 맡았고, 그룹 EXID 출신 안희연(하니)이 '어른들은 몰라요'로 첫 스크린 데뷔를 기다리고 있다.

'어른들은 몰라요'는 15일 롯데시네마에서 만나볼 수 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