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초롱 학폭 폭로자, 녹취록 공개 "폭행 인지"vs"악의적 왜곡" [종합]

입력2021년 04월 07일(수) 16:00 최종수정2021년 04월 07일(수) 15:55
에이핑크 박초롱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에이핑크 박초롱의 학교폭력(학폭) 의혹과 관련한 녹취록이 공개된 가운데, 박초롱 측이 해당 녹취록에 대해 "악의적인 왜곡"이라며 반박했다.

박초롱의 소속사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는 1일 공식입장을 통해 "최근 박초롱은 어린 시절 친구였던 김 씨로부터 협박성 연락을 받았다. 김 씨는 대중에게 알려진 박초롱의 상황을 빌미로 하여 전혀 사실이 아닌 폭행과 사생활 등의 내용을 언론에 폭로하겠다는 협박과 함께 연예계 은퇴를 종용했다"고 밝혔다.

이어 "박초롱은 김 씨가 주장하는 폭행을 행하지 않았음을 알리고 사실 관계를 바로잡았다"며 "그러나 김 씨는 사실 관계를 지속적으로 번복하고, 돌연 만남을 취소하며, 박초롱의 진심 어린 사과가 들어있는 통화 내용을 녹취하여 허위사실과 함께 언론사에 제보하는 등 막무가내 식 행태를 이어나갔다"고 설명하며 김 씨를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죄와 강요미수죄로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이에 학폭 피해를 주장하는 김 씨는 5일 스포츠투데이에 학창 시절 박초롱에게 폭행을 당한 피해자다. 가해자인 박초롱이 피해자인 저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가해자가 피해자를 고소하는 어처구니없는 상황에 대해 억울함을 전한다"고 밝혔다.

김 씨는 고등학교 재학 시절 박초롱과 친구들에게 집단폭행을 당했으며 그때의 폭력이 트라우마로 남아 일상생활에 지장을 주고 있다고 호소했다. 또한 이날 김 씨는 박초롱을 무고죄로 맞고소했다.
박초롱 / 사진=DB

이렇듯 박초롱은 데뷔 10년 차에 학폭 의혹에 휩싸이게 됐고, 미성년자 당시 음주를 한 사진까지 공개되며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었다.

이에 박초롱은 6일 자신의 SNS에 직접 입장을 밝혔다. 그는 "먼저 미성년자 시절 음주 사진 관련하여 심려 끼쳐드린 점 죄송하다"며 "어떠한 변명의 여지없이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고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다만 학폭 의혹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그는 "잘못 알려진 부분들에 대해서는 저는 끝까지 결백하다"며 "김 씨가 주장하는 것처럼 뺨을 때린 적도, 옷을 벗긴 적도, 폭행을 행한 적도 없다. 이와 관련해 당시 현장 증언들과 김 씨와의 통화 녹취록 등을 바탕으로 결백을 명명백백 밝히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누군가는 거짓을 말하고 있는 진실공방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 속 김 씨는 반박문과 함께 박초롱과 나눈 녹취록을 공개했다. 그는 스포츠투데이에 "박초롱의 입장문을 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 끝까지 발뺌하는 모습을 보고 끝까지 가야겠다는 마음이 더 굳건해졌다"며 "통화 내용에서는 본인이 폭행을 했다는 사실을 분명히 인지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피해자인 제가 생생하게 기억하는 것은 맞을 당시 박초롱이 뺨을 세게 때리며 집단 폭행이 시작됐다"며 "저를 함께 때린 가해자들의 허위진술은 증거가 될 수 없다. 제가 맞았던 날을 기억하는 친구들이 많다"고 설명했다.

김 씨는 "박초롱과 박초롱 소속사의 잘못된 대응으로 2차 가해를 당했고, 팬들에게 악플 공격을 받고 있다. 극심한 스트레스와 억울함에 하던 일도 그만뒀고, 일상이 다 무너졌다"며 "결국 진실은 밝혀지게 돼있다"고 박초롱과 나눈 녹취록을 공개했다.
김 씨가 공개한 녹취록 일부 발췌

김 씨가 공개한 녹취록에 따르면 박초롱은 "어쨌든 내가 그런 일이 있었던 거에 대해서는 너한테 사과를 했어야 했는데 못했던 거는 미안하다. 내가 이유 없이 너를 그렇게 한 건 아니었다. 이유가 있든 없든 그건 잘못된 건 맞지만 그렇게 했으면 안 됐었다. 어리다고 변명을 할 것도 아니다"라고 했다.

이어 "그때의 상황에서는 당연히 그러면 안 됐었던 거였다. 대화로 얘기를 해어야 됐는데 그 자리에서 나도 좀 화가 났던 상황이었던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나 박초롱 소속사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는 해당 녹취록에 대해 "녹취 일부만 발췌해 악의적으로 왜곡했다"고 주장했다.

소속사 측은 "1차 통화 때 김 씨가 협박성 연락을 했고, 사안과 관련없고 사실이 아닌 사생활 얘기를 하는 등 돌발 행동의 우려가 컸던 상황이다. 먼저 박초롱은 자세한 내용은 묻지 않고, 들으며 사과했다. 과거 친분 관계도 있었고, 갈등도 있었던 것은 맞기 때문에 이유 불문하고 사과했으며 폭행에 대해 인정하지 않았다. 김 씨가 만남을 요청했고 이에 날짜를 조율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 씨는 기존 한 달이 넘는 시간 동안 협박해왔던 내용대로, 과거 사진을 공개하고, 녹취 일부만 발췌해 이용하는 등 박초롱의 '폭행 여부'를 밝히려는 사안의 본질과 전혀 상관없는 이야기들을 하고 있다"며 "우리도 1차, 2차 녹취록을 가지고 있다. 우리도 모든 녹취록과 증거자료를 경찰에 제출했다. 우리는 법적 절차에 따라 진실을 밝히고자 했으나, 김 씨의 악의적 보도가 이어지고 있기 때문에 최대한 불필요한 이야기들을 자제하고 있지만 필요하다면 녹취를 공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김 씨는 스포츠투데이에 "악의적인 왜곡이라니 유감스럽다. 녹취를 공개해도 상관 없다"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서예지, 이번에는 비행기표 '먹튀' 논란…일…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배우 김정현 조종 논란을…
기사이미지
'슬의생'의 귀환, 시즌 1 명성 이어…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드라마의 새 지평을 열었던 '슬기로운…
기사이미지
3월 극장가, '미나리'가 가져다 준…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3월, 영화 '미나리'의 개봉 효과로 극…
기사이미지
첩첩산중 '킹덤', 공정성 논란→점수 오류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보이그룹 서바이벌 '킹덤…
기사이미지
유소연, 롯데 챔피언십 1R 7언더파…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유소연이 롯데 챔피언십 첫날 산뜻한 …
기사이미지
새 판 짜인 수목극, '마우스'·'대…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잠잠하던 수목극 판도가 요동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