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사스전 7이닝 2실점' 류현진, 美 매체 "호투에도 타선이 승리 거부"

입력2021년 04월 08일(목) 09:21 최종수정2021년 04월 08일(목) 09:46
류현진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현지 매체들이 잘 던지고도 패전을 떠안은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에게 박수를 보냈다.

캐나다 매체 토론토 선은 8일(한국시각) "류현진이 시즌 두 번째 선발 등판 경기에서 호투를 펼쳤지만 타선이 깨어나지 않았다"며 "두 경기 연속 타선의 지원을 받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캐나다 매체 스포츠넷도 비슷한 반응의 보도를 냈다. 매체는 "류현진이 7이닝 2실점으로 잘 던졌으나 텍사스에 1-2로 졌다"고 전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MLB.com) 역시 "토론토 타선이 류현진의 승리를 거부했다. 류현진은 눈부신 호투를 펼쳤다"고 밝혔다.

류현진은 이날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텍사스와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7피안타(1피홈런) 7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2점을 내주긴 했으나 무사사구로 텍사스 타선을 봉쇄했다. 다만 팀 타선의 침묵으로 패전의 멍에를 썼다.

한편 류현진은 "전체적으로 괜찮았다. 작년 두 경기보다 이번 시즌 초반 두 경기에서 좋은 경기력이 나온 것 같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