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센조' 송중기 "전여빈과 최고의 '케미', 연기하며 반해" [인터뷰 스포일러]

입력2021년 05월 03일(월) 11:08 최종수정2021년 05월 03일(월) 11:08
송중기 / 사진=하이스토리디앤씨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빈센조' 송중기가 전여빈을 칭찬했다.

3일 송중기는 화상 인터뷰를 통해 전날 종영한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극본 박재범·연출 김희원)과 관련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극 중 빈센조(송중기)는 다양한 캐릭터와의 '찰떡 케미'로 큰 화제를 모았다. 그 중에서도 홍차영(전여빈)과 최고의 '케미'였다고 밝혔다. 송중기는 "빈센조라는 캐릭터와 연결되고 붙는 캐릭터가 많아서 '최고의 케미'로 한 명을 언급하면 누군가가 서운할까 봐 안 고를 것 같지만 아니다. 저는 명확하게 한 명이 있다"고 웃었다.

이어 "무조건 홍차영 역을 맡은 전여빈 배우가 1등"이라며 "우선 홍차영 캐릭터가 너무 사랑스러웠고, 개인적으로도 너무 매력 있다고 느꼈다. 홍차영 캐릭터도 그렇고, 그 캐릭터를 연기한 전여빈 배우와도 정이 많이 들었다. 무엇보다도 제가 느끼기에는 빈센조와 홍차영의 '케미'가 가장 좋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전여빈 배우가 무조건 1등이고, 다른 캐릭터는 그 다음이다. 다른 선배님들이 삐쳤다고 문자 올 텐데 그래도 상관 없다"고 덧붙였다.

또한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도 전여빈과 함께한 오경자(윤복인)의 장례식장 장면을 꼽았다. 송중기는 "제일 기억에 남는다. 오로지 전여빈 배우 때문에 기억에 남는다"며 "복수를 하고, 어머니의 시신을 확인하는 장면이라서 빈센조의 감정이 중요한 신이고, 또 빈센조에게 포커스가 맞춰져 있었다. 근데 전여빈 배우가 리허설 때부터 촬영 끝날 때까지 계속 울고 있더라. 카메라에 안 걸리는 순간에도 계속 울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때 전여빈 배우에게 너무 고마웠고 덕분에 감정도 잘 잡혔다. 정말 성실하고, 진심이 있는 배우라는 걸 느꼈고, 덕분에 저도 도움을 많이 받았다. 그때 전여빈 배우에게 많이 반했다. 너무 마음이 예뻐서 고맙다는 표현도 많이 했다. 그 장면에서 배우들끼리 진심 어리게 협업했다는 느낌이 들었다"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