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종, 시애틀전 자책점 기록 정정…ERA 5.20↓

입력2021년 06월 02일(수) 10:51 최종수정2021년 06월 02일(수) 11:17
양현종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양현종(텍사스 레인저스)이 사후 판정으로 평균자책점을 낮췄다.

2일(한국시각)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MLB.com) 텍사스 구단 페이지를 보면 양현종의 지난달 31일 시애틀 매리너스전 결과가 3이닝 5피안타 3실점(2자책)에서 3실점(1자책)으로 바뀌어 있다.

양현종은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의 T-모바일 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MLB) 시애틀과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3이닝 만에 조기 강판돼 패전을 떠안았다.

당시 양현종은 3회말 1사 후 시애틀의 카일 루이스의 타구를 중견수 아돌리스 가르시아가 포구에 실패했다. 타구 자체가 강했지만 공이 가르시아의 글러브에 맞고 떨어졌다. 후속 카일 시거의 빗맞은 우전 안타 때 루이스는 3루를 밟았고, 후속 타이 프랑스의 2타점 중전 안타 때 홈으로 들어왔다.

당시 기록원은 루이스의 타구를 중견수 실책으로 기록했고, 프랑스의 적시타 때 홈을 밟은 루이스는 비자책으로, 시거의 득점은 자책점으로 적었다.

그러나 당초 루이스를 중견수 플라이로 잡았다면 시거의 득점 역시 비자책으로 설명할 수 있다. 루이스가 루상에 없었다면 우익수 조이 갤로가 홈으로 송구할 이유가 전혀 없다.

결과적으로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사후 판정을 통해 양현종의 2실점 모두 비자책점으로 정정했다.

그러면서 양현종의 평균자책점은 5.53에서 5.20으로 낮아졌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