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S하면 뭐하나' 류현진, 불펜 난조로 6승 또 불발

입력2021년 06월 16일(수) 10:48 최종수정2021년 06월 16일(수) 10:48
류현진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시즌 6승이 불펜의 방화로 날아갔다.

류현진은 16일(한국시각) 미국 뉴욕주 버펄로 세일런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5피안타(2피홈런) 3탈삼진 4볼넷 3실점을 기록했다.

이날 류현진은 팀이 5-3으로 앞선 7회초 앤서니 카스트로에게 마운드를 건네고 경기를 마쳤다. 총 투구수는 92개, 평균자책점은 종전 3.34에서 3.43으로 소폭 상승했다.

류현진에 이어 등판한 카스트로는 가드너에게 우측 담장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맞아 4-5 아슬아슬한 턱밑 추격을 허용했다. 다음 디제이 르메이휴에게 좌익수 옆에 빠지는 2루타를 맞았다. 애런 저지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첫 아웃 카운트를 채웠지만, 폭투를 두 차례 던져 2루에 있던 르메이휴가 3루를 돌아 홈까지 들어왔다.

토론토는 5-5 동점을 헌납했고, 류현진의 6승 조건도 허무하게 날아갔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