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케이 광자매' 하재숙 심장 마비로 숨지자 최대철 오열 "너무 미안하다" [TV캡처]

입력2021년 06월 19일(토) 21:14 최종수정2021년 06월 19일(토) 21:14
최대철, 하재숙, 이상숙 / 사진=KBS2 '오케이 광자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오케이 광자매' 하재숙이 심장 마비로 숨쳤다.

19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극본 문영남·연출 이진서)에서는 신마리아(하재숙)가 신혼 여행 도중 급작스레 사망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배변호(최대철)는 신혼 여행 도중 욕실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신마리아를 뒤늦게 발견했다.

신마리아는 응급차로 이송돼 응급처치를 받았지만 결국 숨을 거뒀다. 사인은 심장 마비였다.

이후 배변호는 모친 지풍년(이상숙) 앞에서 소주를 마셨다. 지풍년은 그간 신마리아에게 무심했던 결혼 생활을 뒤돌아보며 지독히 후회했다.

배변호는 "이렇게 금방 갈 줄 알았으면 좀 더 잘해줄 걸. 이름도 불러줄 걸. 마리아라고 불러줄 걸. 그렇게 좋아했는데"라며 오열했다.

그러면서 "제가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 이것저것 다떠나서 인간적으로 너무 미안하다. 그 사람은 나한테 자식까지 주고 갔는데 삼계탕도 혼자 먹게하고 생일날 선물 하나도 못사주고"라며 후회했다.

지풍년 또한 신마리아를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그러면서 "너무 미안해하지 마라. 그래도 너 같은 변호사 만나서 재미나게 산 거다. 그날 밤 전화 왔더라"라고 전했다.

당시 신마리아는 지풍년에게 "어머니 저 오늘 너무너무 행복해요 지금 죽어도 여한이 없다. 앞으로 살도 빼고 건강해져서 둘째도 낳고 재미나게 살겠다"고 전했었다.

신마리아는 배변호를 위로하며 씩씩하게 살라고 한 말이었지만, 되레 배변호는 "죽어도 여한이 없대요?"라며 자신을 자책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홈타운' 작가='미투 논란' 조현훈 감독 "숨…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tvN 수목드라마 '홈타운'…
기사이미지
'국가대표 와이프' 한다감→한상진…
기사이미지
'금의환향' 최경주 "우승해서 더욱…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 선수 최초로 미국프로골프(PGA) …
기사이미지
[단독] 'D.P.' 신승호, 차기작은 드라마 '환…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신승호가 드라마 '환…
기사이미지
"코로나19에 노출 안 돼" SF9 영빈…
기사이미지
린아·민효린 임신→부모된 황신영…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최근 연예계에 스타들의 임신, 출산 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