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수첩' 전두환 前 대통령 일가 재산 추적, 3대 세습 정황 [TV스포]

입력2021년 06월 21일(월) 12:16 최종수정2021년 06월 21일(월) 12:26
PD수첩 / 사진=MBC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PD수첩'이 전두환 전 대통령 일가의 재산을 추적한다.

22일 방송되는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PD수첩'에서는 '각하의 빚 970억 원, 전두환 일가 세습의 비밀' 편이 방송된다.

1997년, 내란 목적 살인,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무기징역과 2205억 원의 추징금을 선고받았던 전두환 前 대통령은 1년도 채 지나지 않아 특별사면으로 풀려났으며, 추징금 또한 제대로 납부되지 않았다. 2013년, 정부에서는 전담반을 꾸려 대대적인 환수 절차에 나섰다. 2013년 9월 10일, 가족을 대표해 국민 앞에선 장남 전재국 씨는 추징금을 완납하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8년째 전씨 일가의 약속은 지켜지지 않고 있다. 국민들 앞에서 두 번이나 국가에 내놓기로 약속했던 연희동 자택. 하지만 현재까지 전두환 씨는 연희동 자택에 머물고 있다.

그 사이 추징금 완납을 약속했던 전재국 씨는 어떻게 지내고 있었을까? PD수첩은 전재국 씨가 임원으로 재직하는 한 법인의 4년 치 법인카드 사용내역을 확보, 분석했다. 약 4년간 해외에서 사용한 법인카드 사용금액은 대략 1천 1백만 원. 대부분 추석 연휴, 주말에 현지의 고급식당에서 사용했다. 이외에도 부당 사용으로 보이는 사례가 600건이 넘었으며, 액수로는 1억 원이 넘을 것으로 의심되고 있다. 아버지의 재산을 통해 사업체를 일군 것으로 의심받는 전재국 씨, 추징금 문제와 법인카드 사용내역 등에 대한 제작진의 질문에 "제 추징금이 아니지 않냐"며 답변을 거부했다.

PD수첩은 전씨 일가의 재산을 추적하던 중, 수상한 부동산을 발견했다. 전두환 씨의 손녀와 손자가 서울 서교동의 부동산을 소유했던 것. 이들이 부동산을 소유한 것은 13살과 10살 때다. 이들에게 부동산을 물려준 사람은 김종록 씨. 김 씨는 이들의 외할머니의 아버지, 즉 외증조부였다. 1997년 사망하면서 유언을 통해 외증손자, 손녀에게 거액의 부동산을 물려줬다는 것인데, 정작 김 씨는 사망 당시까지 13평 규모의 서민 아파트에 살고 있었다. 한 부동산 전문 변호사는 "25년 동안 이런 경우를 본 적이 없을 정도로 드문 일"이라고 말했다. 바로 전씨 일가의 차명 재산으로 의심되는 이유다.

'PD수첩', 뉴스타파 공동기획 '각하의 빚 970억 원, 전두환 일가 세습의 비밀' 편은 이날 밤 10시 30분 'PD수첩'에서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로맨스부터 스릴러까지…보름달만큼 풍성한…
기사이미지
'보복협박 혐의' 양현석, 휴대전화…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본명 김…
기사이미지
남궁민·이하늬·김고은…금토극 동…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검은태양', '원 더 우먼', '유미의 세…
기사이미지
"정형화된 오디션 NO"…'야생돌'은 다르다 …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야생돌'이 뜨거운 관심 …
기사이미지
황선홍 감독 "태극마크 가슴 벅차……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대한민국을 대표한다는 자긍심을 갖고…
기사이미지
천상지희 선데이, 유산 고백 "짧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