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조규성 제외' 김학범 감독, 황의조 와카 질문에 "특별히 누구라고 말할 수 없다"

입력2021년 06월 22일(화) 16:25 최종수정2021년 06월 22일(화) 16:25
김학범 감독 / 사진=DB
[파주=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말씀드리기 곤란하다"

김학범 대한민국 남자 축구 올림픽 대표팀 감독이 와일드카드 후보군을 묻는 질문에 말을 아꼈다.

김 감독은 22일 오후 파주 NFC에서 진행된 2차 소집 훈련 전 인터뷰에서 "지금도 와일드카드 선정 작업을 하고 있다. 특별히 누구라고 말할 순 없다"고 밝혔다.

'팀 김학범호'에서 최전방 공격수 경쟁을 펼쳤던 오세훈과 조규성(이상 김천 상무)가 나란히 2차 명단에서 제외돼 황의조(지롱댕 보르도)가 와일드카드로 합류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문이 붙었다.

하지만 김 감독은 딱 잘라 말했다. 그는 "와일드카드는 모든 상황을 고려해서 결정해야 한다. 내가 와일드카드로 결정한다고 해서 다 되는 건 아니다. 다른 나라들도 와일드카드 선수 차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힘줘 말했다.

올림픽은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가 아니다. 그러다 보니 선수들을 강제로 차출할 수 없고, 무조건 소속팀의 허락을 맡아야 한다. 김 감독은 아직 조심스러운 입장을 밝힌 것.

김 감독은 "여기까지 온 선수들의 실력 검증은 끝났다. 어떤 선수가 더운 여름에 도쿄에서 잘 뛸 수 있을지 체력적인 준비에 최고 주안점을 둘 것이다. 또 팀을 위해 희생할 수 있는 선수들을 선발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평가전은 협회 차원에서 잘 준비되고 있는 것으로 안다. 좋은 팀, 강한 팀과 붙어 마지막으로 점검하겠다. 선수들이 무리하지 않고 있는 그대로를 보였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홈타운' 작가='미투 논란' 조현훈 감독 "숨…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tvN 수목드라마 '홈타운'…
기사이미지
'국가대표 와이프' 한다감→한상진…
기사이미지
'금의환향' 최경주 "우승해서 더욱…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 선수 최초로 미국프로골프(PGA) …
기사이미지
[단독] 'D.P.' 신승호, 차기작은 드라마 '환…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신승호가 드라마 '환…
기사이미지
"코로나19에 노출 안 돼" SF9 영빈…
기사이미지
린아·민효린 임신→부모된 황신영…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최근 연예계에 스타들의 임신, 출산 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