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승 신고한 김재훈 "연승하고 아오르꺼러와 다시 경기하고 싶다"

입력2021년 07월 04일(일) 09:39 최종수정2021년 07월 04일(일) 09:39
김재훈 / 사진=로드FC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첫 승을 신고한 김재훈(32, G복싱짐)이 아오르꺼러를 겨냥했다.

김재훈은 지난 3일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로드몰 ROAD FC(로드FC) 058 대회 코메인 이벤트에서 영화배우 금광산(45, 팀 스턴건)을 1라운드 2분 6초 만에 꺾었다.

이 경기는 금광산이 김재훈을 도발하며 성사됐다. 금광산은 "3개월 체력 운동하고 몸만 만들고 나가도 쟤 정도는 이기겠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금광산의 도발에 김재훈도 경기 의사를 밝히며 결국 두 사람은 케이지에 섰다.

도발로 시작된 만큼 신경전도 대단했다. 경기 하루 전 열린 계체량 행사에서 김재훈은 등장하며 금광산을 향해 물을 뿌렸다. 마주친 후에는 서로 밀치며 몸싸움을 했고, 이후 경기 소감에 대해 말할 때 김재훈은 금광산 쪽 바닥에 마이크를 집어 던지기도 했다.

긴장감이 고조된 경기에서 김재훈은 파운딩을 금광산에게 연이어 퍼부으며 심판의 레프리 스톱 사인을 받아냈다.

경기 후 김재훈은 "승리 트로피를 처음 받아봤다. 연승을 생각하고 다시 시작하겠다. 1등으로 아내가 생각하고, G복싱짐 이규원 관장님, 안일권 형님, 윤연희 형님, 윤형빈 형님 등 우리 팀이 많은데 정말 많이 도와줘서 감사하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경기 전에는 신경전이 치열했지만, 경기 후에는 훈훈했다. 김재훈은 금광산에게 큰 절을 하며 예의를 갖췄다.

김재훈은 "금광산 형님이 고생하셨고, 너무 감사하고 그래서 절을 했다. 나이도 많으셔서 정말 힘드셨을 거다. 죄송하니까 큰 절을 했다"고 말했다.

데뷔 7년 만에 1승을 한 김재훈은 앞으로의 계획을 전했다. 자신에게 패배를 안겼던 상대들과 다시 경기해 연승하고, 마지막으로 아오르꺼러와 경기한 뒤 선수 생활을 그만하겠다는 것이다.

김재훈은 "내가 졌던 상대들과 다시 경기해보고 싶다. 내가 계속 연승해서 마지막으로 아오르꺼러랑 다시 경기하고 (선수 생활을) 끝내고 싶다. 앞으로 진짜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한편 ROAD FC는 오는 9월 4일 원주 종합체육관에서 로드몰 ROAD FC 059 대회를 개최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김정현, 새 소속사에 둥지→논란 후 심경 "…
기사이미지
이효리·김아중 이어 서이숙, 황당…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서이숙이 벌써 두 번째 황당한 사…
기사이미지
드라마로 재미 본 넷플릭스, 이번엔…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드라마 시장에서 강세를 보인 넷플릭스…
기사이미지
방탄소년단, 뉴욕의 중심에서 '반가사유상'…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대한민국의 빛나는 국보,…
기사이미지
김하성, SF전 솔로홈런 폭발…SD는…
기사이미지
'너의 밤'→'아이돌', 시청자 과몰…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너의 밤이 되어줄게', '아이돌' 등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