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광복, 울주장사씨름대회 태백장사 등극

입력2021년 07월 08일(목) 19:22 최종수정2021년 07월 08일(목) 19:22
사진=대한씨름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광복(울주군청)이 울주장사씨름대회 태백장사에 올랐다.

손광복은 8일 울산광역시 울주군 울주군민체육관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21 민속씨름 울주장사씨름대회' 태백장사(80kg이하) 결정전(5전3선승제)에서 노범수(울주군청)를 3-1로 제압하며 정상에 등극했다.

울산 출신이며 울산강남고, 울산대를 거쳐 2018년 울주군청의 전신인 울산동구청에 입단한 손광복은 태백급 강자인 노범수를 꺾으며 데뷔 4년만에 생애 첫 태백장사에 등극했다. 고향이자 활동중인 울산에서 창단 첫해에 장사에 등극해 더욱 뜻 깊은 우승이었다.

손광복의 태백장사 등극을 예견한 이는 많지 않았다. 8강에 오른 선수들 중 6명이 장사 출신이었고 또 손광복은 최고 성적이 4위였기 때문이다.

파란의 시작은 8강전부터였다. 지역개최 시드를 배정받아 8강에 안착한 손광복은 8강에서 강력한 우승후보인 김성용(제주특별자치도청)을 꺾었고, 4강에서는 베테랑 유환철(용인시청)을 만나 또 한 번 승리하며 결승에 올랐다.

결승에서는 같은 팀 후배이자 룸메이트인 노범수를 만났다. 처음으로 결승에 올라온 손광복 이기에 모두가 작년에 데뷔해 벌써 태백장사5회, 금강장사 1회를 차지한 파죽지세의 노범수가 손쉽게 우승을 차지할 것으로 봤으나 뚜껑을 열어보니 결과는 달랐다.

먼저 리드를 잡은건 노범수였다. 노범수가 '안다리'로 손광복을 무너뜨렸다. 그러나 손광복이 두 번째 판 기습적인 뿌려치기로 동점을 만든데 이어 세 번째 판에서 '오금당기기'를 성공시키며 2-1로 역전했고, 네 번째 판 역시 기세가 오른 손광복이 노범수의 들배지기를 되치며 경기시작 3초만에 승리해 최종스코어 3-1로 경기를 마무리 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몰입감 최고조…다음이 궁금하다 ['홈타운'…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치밀한 수사물에 섬뜩한 …
기사이미지
이강인, 마요르카 이적 후 첫 골……
기사이미지
노엘이 또…무면허 운전·경찰 폭행…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의 아들이자 래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