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승이별 아닌 바람" 하준수·안가연, 사면초가 폭로전 [ST이슈]

입력2021년 07월 14일(수) 15:56 최종수정2021년 07월 14일(수) 16:12
하준수 안가연 / 사진=하준수 SNS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코미디언 하준수와 안가연이 외도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코빅' 하차 청원이 빗발치고 있다. 하준수의 전 여자친구와 가족들 역시 폭로전을 이어가고 있는 상황이다.

1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개그맨 H군과 개그맨 A양'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는 H군과 2010년 12월 12일부터 8년간 연애와 동거를 해 왔고 결혼까지 약속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H군이 저와 헤어지기 전부터 개그보다 웹툰으로 유명해진 A작가와 바람을 피우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개그맨 H군과 A작가는 하준수와 안가연이었다. 글쓴이는 "어느 날 갑자기 남자친구가 저에게 헤어지자고 했고, 헤어지고 본가에 내려와 힘들어하던 중 그 여자 웹툰에 저를 놀리듯 함께 살던 시기에 둘이 같이 낚시여행 다녀온 이야기를 올려놨다"며 "제가 처참히 그 두 사람에게 짓밟히고 무시당하며 헤어졌고 그 뒤로 저는 우울증 약을 3년째 복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저 두 사람에게 제대로 된 사과 하나 받지 못 했다"며 "두 사람이 저와 하준수가 살던 집에 올라간 CCTV 영상이 있는데도 저 사람들은 내가 잘못해서 자기들이 바람을 피웠다며 끝까지 제대로 된 사과 한마디 없이 저를 기만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하준수는 12일 자신의 SNS에 "글쓴이의 주장 전체를 부인하지는 않겠다. 상처가 될 만한 일이 있었음은 저도 인정하는 바"라며 "사과를 받지 못했다는 주장은 진실이 아니다. 글쓴이에게 계속하여 거듭 반복적으로 사과의 말을 전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글쓴이의 암 투병 과정에서 긴 시간 본인의 부모님 대신 제가 간병 및 수발과 글쓴이 부친이 생사를 넘나들 때 적극적으로 돌봐드리면서 헌신했던 부분, 대략 4~5년간 경제활동이 없었던 글쓴이를 챙겨 준 부분들, 그리고 저의 모친에게는 글쓴이의 암 투병 사실을 숨기고 결혼하자고 재촉했던 부분들의 미안함과 고마움 때문에 이제껏 공론화하지 않았고 결국에는 저를 용서해 줬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하준수의 해명에도 누리꾼의 공분은 거세졌다. 결국 하준수와 안가연은 각각 SNS를 폐쇄했다.

또 두 사람이 함께 출연 중인 tvN '코미디 빅리그' 출연 여부에도 관심이 쏠렸다. 이에 대해 '코미디 빅리그' 측은 13일 "하준수, 안가연이 제작진과 논의 끝에 금일 녹화에 참여하기로 했다"며 "녹화 전날 논란이 불거졌기 때문에 동료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프로그램 진행을 위한 결정으로, 향후 계획은 정해진 바 없다"고 밝혔다.

이는 또 논란으로 이어졌다. '코미디 빅리그' 시청자 게시판에는 "하준수와 안가연을 방송에서 보고 싶지 않다. 하차해 달라"는 항의글이 쏟아졌다.

이날 한 매체는 하준수와 전 여자친구가 합의에 이르러 '코미디 빅리그' 녹화에 참여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전 여자친구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합의했다는 기사 거짓이다. 나는 어느 연락도 상대 쪽에서 받은 것이 없다"며 "정말 많이 많이 참고 있다. 끝까지 참고 있는 사람을 이렇게 건드냐. 정말 무섭고 힘이 든다"는 글을 게재했다.

하준수 전 여자친구의 친동생 B씨도 폭로전에 참전했다. B씨는 14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누나의 암은 초기에 발견되고 예후도 좋은 축이었고 수술도 가벼운 편이었으며 수술 후 일주일 만에 퇴원했다. 장기간 입원하지도 않았고 간병이 필요할 정도의 몸 상태도 아니었다. 하준수가 병수발을 들었다고 표현할 만한 일은 하지 않았다"고 했다.

또 B씨는 "환승 이별이 아닌, 바람과 외도다. 하준수가 누나와 그저 이별을 겪은 것이라면 우리는 그를 그렇게 미워하지는 않았을 것"이라며 "하준수와 안가연은 우리 누나와 사실혼 관계에 있을 때 당당하지 못한 일을 저질렀다. 하준수도 시인한 것이고 증거도 충분하다. 명절마다 함께 서로의 집을 방문했고 하준수는 우리 부모님께 장인어른, 장모님 등의 호칭을 썼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나는 하준수 안가연이 불행했으면 좋겠고 지금 가장 행복하며 단 꿈을 꾸고 있을 때 둘에게 불행이 찾아온 것에 깊은 만족감을 느낀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사면초가에 빠진 하준수와 안가연이 어떤 행보를 보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