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이슬 26점' 女 농구, 스페인과 접전 끝 69-73 패배

입력2021년 07월 26일(월) 11:51 최종수정2021년 07월 26일(월) 11:51
박지수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여자농구 대표팀이 세계랭킹 3위 스페인과의 접전을 펼쳤지만 아쉽게 무릎을 꿇었다.

전주원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농구대표팀은 26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펼쳐진 2020 도쿄올림픽 농구 여자 A조 예선 첫 경기서 스페인에 69-73으로 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조별리그 첫 패를 안았다. 슈터 강이슬은 26점을 쓸어담았지만 패배로 빛이 바랬다.

이날 먼저 포문을 연 것은 스페인이었다. 경기 초반 공격력이 불을 뿜으며 8-0으로 앞서 나갔다.

초반 리드를 내준 한국은 센터 박지수의 골밑 활약으로 추격의 고삐를 당겼다. 박지수는 공격에서는 미들슛과 어시스트, 수비에서는 블록으로 상대 공격을 저지했다. 이어 강이슬의 3점슛까지 터지며 1쿼터를 15-16으로 따라붙은 채 마쳤다.

기세를 탄 한국은 2쿼터 들어 수비 집중력을 높이며 스페인과 접전을 벌였다. 이어 공격에서는 정확한 패턴을 통해 강이슬의 3점슛이 성공되며 시소게임을 펼쳤다. 2쿼터 막판 박지수의 2점슛까지 성공해 35-33으로 승부를 뒤집은 채 2쿼터를 종료했다.

양 팀은 3쿼터에도 일진일퇴의 공방전을 펼쳤다. 팽팽한 균형을 깬 것은 스페인이었다. 4쿼터 들어 스페인의 소나기 슈팅이 터지며 두 자릿 수 점수 차로 달아났다.

한국은 4쿼터 중반 박혜진의 3점슛과 강이슬의 레이업 득점으로 58-66까지 거리를 좁혔다.

그러나 스페인의 저력은 매서웠다. 4쿼터 종료 4분 여를 남기고 크리스티나 우비냐가 바스켓카운트를 따내 71-58로 도망갔다.

궁지에 몰린 한국은 쉽게 포기하지 않았다. 김단비의 2득점과 이어진 수비 성공으로 추격의 발판을 마련했다. 그러나 박혜진의 3점슛이 림을 외면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하지만 한국은 경기 종료 50.9초를 남기고 강이슬이 돌파 과정에서 득점 인정 반칙을 얻어내 마지막 희망을 이어갔다. 이후 자유투까지 성공시켜 67-73으로 따라붙었다. 이후 박지현이 돌파 과정에서 2득점을 올려 69-73으로 격차를 좁혔다.

한국은 이후 올코트 프레스를 통해 4쿼터 종료 9.3초를 남기고 공격권을 가져왔다. 그러나 이어진 공격에서 강이슬의 슈팅이 림을 외면해 더 이상의 추격을 펼치지 못했다. 결국 경기는 스페인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방탄소년단, 뉴욕의 중심에서 '반가사유상'…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대한민국의 빛나는 국보,…
기사이미지
드라마로 재미 본 넷플릭스, 이번엔…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드라마 시장에서 강세를 보인 넷플릭스…
기사이미지
'너의 밤'→'아이돌', 시청자 과몰…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너의 밤이 되어줄게', '아이돌' 등 아…
기사이미지
이효리·김아중 이어 서이숙, 황당 사망설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서이숙이 벌써 두 번…
기사이미지
김하성, SF전 솔로홈런 폭발…SD는…
기사이미지
'성폭행 유죄' 강지환, 드라마 제작…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성범죄 범행으로 징역 2년6개월에 집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