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정상일 감독, 자진사퇴…구나단 감독대행 체제

입력2021년 07월 26일(월) 13:32 최종수정2021년 07월 26일(월) 13:32
정상일 감독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신한은행의 정상일 감독이 자진사퇴를 결정했다.

신한은행은 26일 "정상일 감독이 건강상의 문제로 팀을 이끌 수 없어 자진사퇴를 요청했고 구단도 이를 수용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2019년부터 신한은행의 지휘봉을 잡은 정상일 감독은 6위로 떨어진 팀 성적을 두 시즌 만에 플레이오프에 진출시키며 지도력을 인정받았지만, 계약 만료 9개월을 남기고 사퇴하기로 했다.

정상일 감독을 대신해 구나단 코치가 감독대행직을 맡아 차기 시즌을 준비하기로 결정했다.

신한은행 농구단 관계자는 "갑작스런 사퇴로 인한 감독의 부재를 최소화 하고, 지난 두 시즌 코칭스텝의 기여도를 고려해 신임 감독 선임이 아닌 감독대행 체제로 지난 2년 반 동안 진행해온 팀 리빌딩을 지속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완벽하다…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 ['유미…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뭘 상상하든, 그 이상이다…
기사이미지
작열하며 떠오른 MBC의 구원투수 […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MBC의 선택이 옳았다. 작열하는 빛을 …
기사이미지
'보이스'·'기적'→'캔디맨', 한가…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다양한 장르의 영화들이 한가위 관객들…
기사이미지
코미디 필승 조합 ['원 더 우먼' 첫방]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코미디와 카타르시스는 시…
기사이미지
류현진, 미네소타전 2이닝 5실점 패…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부진의 …
기사이미지
로맨스부터 스릴러까지…보름달만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