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 만의 복귀' 김수철, 박해진과 페더급 타이틀전

입력2021년 07월 27일(화) 10:26 최종수정2021년 07월 27일(화) 10:26
사진=ROAD FC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4년 만에 복귀하는 '아시아 최강' 김수철(30, 원주 로드짐)이 페더급 챔피언에 도전한다.

김수철은 오는 9월 4일 원주 종합체육관에서 개최되는 로드몰 ROAD FC 059에서 박해진(29, 킹덤MMA)과 페더급 타이틀전을 치른다.

2010년 데뷔한 김수철은 명실상부 아시아 최강으로 불리는 파이터다. 공황장애로 인해 2017년에 은퇴하기 전까지 9연승 중이었고, ROAD FC 밴텀급 4대 챔피언, ONE CHAMPIONSHIP 밴텀급 초대 챔피언, 일본 RISING ON 페더급 챔피언까지 3개 단체 챔피언을 지냈다. 2019년에는 ROAD FC 057 그래플링 매치에서 시미즈 슌이치를 1라운드 1분 10초 만에 길로틴 초크로 이기며 여전한 실력을 보여줬다.

김수철의 복귀전은 주 체급인 밴텀급이 아닌 페더급으로 진행된다. 김수철은 밴텀급에서도 몸이 크지 않은 편이기에 4년의 공백기를 가진 후 페더급으로 월장하는 건 쉽지 않은 선택이다. 그럼에도 김수철은 "밴텀급은 챔피언을 해봤고, 복귀전에서 좀 더 어려운 도전부터 해보고 싶었다. 4년 만에 복귀하면서 새로운 동기부여가 필요했다"며 페더급 도전에 대해 설명했다.

4년 만에 복귀를 선언한 김수철의 상대는 주짓수 국가대표 상비군 출신의 박해진이다. 주짓수 블랙벨트로 국내 MMA 선수 중 그라운드 기술이 최고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2019년 ROAD FC 페더급 타이틀전을 치른 경험이 있고, MMA 프로 전적은 8승 1패로, 승률이 88.9%나 된다. 지난 7월 3일에는 로드몰 ROAD FC 058에서 킥복싱 세계 챔피언 출신의 오두석을 1라운드 59초 만에 꺾어 클래스가 다른 실력을 보여줬다.

ROAD FC 김대환 대표는 "4년 만에 복귀하는 김수철의 상대가 박해진으로 확정됐다. 두 선수 모두 주짓수 블랙벨트로 뛰어난 그라운드 기술은 물론이고, MMA 선수로서 훌륭한 타격 능력도 갖췄다. 한 체급 올려 도전에 나서는 김수철이 밴텀급에 이어 페더급도 제패할지, 박해진이 그토록 바라던 페더급 챔피언의 꿈을 이룰지 격투기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는 매치"라고 설명했다.

한편 ROAD FC는 9월 4일 원주 종합체육관에서 로드몰 ROAD FC 059를 개최하며, 메인 이벤트 박정은과 심유리의 아톰급 타이틀전이 예정돼 있다. '소방관 파이터' 신동국, '우슈 세계 챔피언' 박승모, '고등래퍼' 이정현 등의 경기도 준비돼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방탄소년단, 뉴욕의 중심에서 '반가사유상'…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대한민국의 빛나는 국보,…
기사이미지
드라마로 재미 본 넷플릭스, 이번엔…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드라마 시장에서 강세를 보인 넷플릭스…
기사이미지
'너의 밤'→'아이돌', 시청자 과몰…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너의 밤이 되어줄게', '아이돌' 등 아…
기사이미지
이효리·김아중 이어 서이숙, 황당 사망설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서이숙이 벌써 두 번…
기사이미지
김하성, SF전 솔로홈런 폭발…SD는…
기사이미지
'성폭행 유죄' 강지환, 드라마 제작…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성범죄 범행으로 징역 2년6개월에 집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