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펜싱, 여자 에페 단체전서 값진 은메달

입력2021년 07월 27일(화) 20:37 최종수정2021년 07월 27일(화) 20:37
송세라와 강영미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 펜싱 여자 에페 대표팀이 단체전에서 값진 은메달을 따냈다.

최인정과 강영미, 송세라, 이혜인으로 구성된 한국 여자 에페 대표팀은 27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펜싱 여자 에페 단체전 결승전에서 에스토니아에 36-32로 져 은메달을 차지했다.

한국 펜싱은 아쉽게 이번 대회 첫 금메달 수확에는 실패했지만, 단체전 시작 첫날부터 은메달을 따내며 반등의 발판을 마련했다.

여자 에페 대표팀은 개인전에서 최인정과 강영미가 32강, 송세라가 16강에서 탈락하며 기대 이하의 성적을 거뒀다. 하지만 개인전에서의 아픔은 단체전에서의 약이 됐다. 한국은 8강에서 미국을 38-33으로 꺾은데 이어, 준결승전에서는 중국을 38-29로 격파하고 결승행 티켓을 손에 넣었다. 특히 중국을 상대로 거둔 승리는 2012 런던 올림픽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결승전에서 당한 통한의 패배를 설욕한 것이라 더욱 의미가 있었다.

결승전에서 만난 에스토니아 역시 지난 2016 리우 올림픽 8강에서 한국에 패배를 안겨 준 상대였다. 한국 선수들은 여자 에페 단체전 첫 금메달과 5년 전 패배의 설욕에 도전했지만, 아쉽게 마지막 목표는 이루지 못했다.

한국은 1라운드에서 에이스 최인정을 내세웠지만 2-4로 끌려가며 불안한 출발을 했다. 하지만 2라운드에 나선 강영미의 활약으로 7-7 균형을 맞췄고, 3라운드 송세라의 연속 득점으로 역전에 성공하며, 13-11로 앞서 나갔다.

이후 에스토니아가 추격하면 한국이 달아나는 양상의 경기가 전개됐다. 한국은 4라운드에서 13-13 동점을 허용했지만, 강영미의 연속 득점을 다시 15-13을 만들었다. 5라운드에서도 18-18 동점 상황에서 최인정의 득점으로 19-18로 앞서 나갔다. 이어 송세라가 1점차 리드를 지키며 22-21로 6라운드를 마무리 지었다.

한국은 7라운드에 이혜인을 교체 투입했다. 한때 22-23 역전을 허용하며 위기를 맞았지만 24-24 동점으로 7라운드를 마쳤다. 8라운드 역시 26-26 동점으로 종료됐다.

그러나 마지막 승자는 에스토니아였다. 9라운드에서 역전을 허용한 한국은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했지만 32-36으로 패하며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종방연을 예능에서…'해치지 않아'·'산촌생…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
기사이미지
알렉 볼드윈, 영화 촬영 중 소품총…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할리우드 배우 알렉 볼드윈(63)이 영화…
기사이미지
김선호 하차…'1박 2일', 출연자 논…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김선호가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