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다 출전이었는데…한국 태권도, 충격의 노골드 [ST스페셜]

입력2021년 07월 27일(화) 22:07 최종수정2021년 07월 27일(화) 22:07
이대훈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 태권도가 올림픽에서 사상 첫 노골드에 쓴맛을 봤다.

한국 태권도는 27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진행된 2020 도쿄 올림픽 태권도 마지막 날 경기에 남자 80Kg 초과급 인교돈, 여자 67Kg 초과급 이다빈을 내세웠다.

이다빈이 은메달, 인교돈이 동메달을 획득하면서, 한국 태권도는 은메달 1개(이다빈), 동메달 2개(장준, 인교돈)의 성적으로 도쿄 올림픽을 마치게 됐다. 지난 2000 시드니 올림픽에서 태권도가 정식 종목이 된 이후, 한국 태권도가 노골드로 올림픽을 마친 것은 이번이 사상 처음이다.

특히 이번에는 역대 최다인 6명의 선수를 파견하고도 단 하나의 금메달도 얻지 못하는 충격적인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처음부터 불안했다. 한국은 지난 24일 남자 58Kg급의 장준과 여자 49Kg급의 심재영이 금메달 사냥에 나섰지만, 각각 4강과 8강에서 덜미를 잡혔다. 장준은 동메달 결정전에서 승리하며 동메달을 획득했지만, 금메달을 기대됐던 선수였기에 아쉬움이 컸다.

하지만 이는 시작에 불과했다. 25일 한국 태권도의 간판 남자 68Kg급의 이대훈이 1회전에서 탈락하는 충격적인 사태가 벌어졌다. 같은 날 여자 57Kg급의 이아름도 16강에서 덜미를 잡혔다. 27일 경기에 나선 이다빈과 인교돈은 부담이 큰 상황에서도 메달권에 들어가는 투혼을 발휘했지만, 한국 태권도를 노골드의 위기에서 구해내진 못했다.

한국 태권도 부진의 가장 큰 원인으로는 상향평준화가 꼽힌다. 과거에는 종주국의 힘을 발휘하며 메달을 쓸어 담았지만, 최근 태권도의 전세계적인 보급으로 인해 경쟁국이 늘어났고 그들의 전력도 크게 강화됐다. 또한 그들을 가르치는 지도자들은 대부분 한국 태권도의 장단점을 잘 아는 한국 출신의 지도자들이다.

신호는 이미 있었다. 한국은 지난 2012 런던 올림픽에서 금메달 1개에 그쳤었다. 2016 리우 올림픽에서는 2개의 금메달을 따냈지만, 도쿄에서 한층 높아진 다른 국가들의 실력을 실감하게 됐다.

코로나19로 인해 올림픽이 1년 미뤄진 점과 그동안 실전경험이 부족했던 것도 주요 요인이다. 특히 한국 선수들은 이번 대회 내내 3라운드에서 유독 약한 모습을 보였다. 유리하게 운영하던 경기도 3라운드에서 역전당하기 일쑤였다. 실전 경험과 감각의 부족이 후반 운영의 어려움과 뒷심 부족으로 이어졌다.

한국 태권도는 3년 뒤 파리 올림픽에서 종주국의 자존심을 되찾아야 한다는 숙제를 안고 도쿄 올림픽을 마치게 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불호 된' 김선호, 추락은 한순간 [ST이슈]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추락은 한순간이다. 정상…
기사이미지
'김선호 사생활 폭로'한 전 연인, …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배우 김선호가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
기사이미지
"반짝스타 되는 게 꿈" 김선호, 재…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김선호의 사생활 논란으로 그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