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반+절반' 유도 여자 70kg급 김성연, 32강서 한판승…16강 안착

입력2021년 07월 28일(수) 12:05 최종수정2021년 07월 28일(수) 12:05
사진=도쿄올림픽 공식 엠블럼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한국 여자 유도의 김성연이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김성연은 28일 일본 도쿄 무도관에서 펼쳐진 2020 도쿄올림픽 유도 여자 70㎏급 32강전 아육 오테이 소피나(카메룬)와의 경기에서 업어치기와 고쳐 곁누르기로 연거푸 절반을 따내 한판승을 거뒀다.

이로써 김성연은 16강에 안착했다.

김성연은 2016 리우올림픽 당시 16강에서 무너진 바 있다. 이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은메달을 따내 아쉬움을 털었다. 이번 대회에서 올림픽 메달을 정조준하고 있는 가운데, 한판승을 따내며 산뜻한 출발을 했다.

김성연은 경기 초반부터 적극적인 공격으로 소피나를 몰아붙였다. 결국 1분48초만에 업어치기를 성공시켜 절반을 획득했다.

기세를 탄 김성연은 곧바로 소피나를 매트 위로 눌렀다. 이후 10초 동안 상대를 제압해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불륜, 과감한 비장의 카드 ['쇼윈도:여왕의…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첫방부터 후끈 달아올랐다…
기사이미지
노하우라더니…조민아, 알바생 방패…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과거 불거…
기사이미지
방탄소년단, 2년만 첫 대면 콘서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