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첫 올림픽' 스포츠클라이밍 국가대표 선수단, 도쿄 출국

입력2021년 07월 28일(수) 18:24 최종수정2021년 07월 28일(수) 18:24
사진=대한산악연맹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스포츠클라이밍 국가대표 선수단이 사상 첫 올림픽을 향해 도쿄로 출국했다.

대한산악연맹은 28일 "사상 첫 올림픽 무대에 도전하는 스포츠클라이밍 국가대표 선수단이 28일 오전, 일본 도쿄로 출국했다"고 밝혔다.
 
이창현 국가대표 감독이 이끄는 스포츠클라이밍 국가대표팀은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일본 도쿄로 향했으며, 손중호 대한산악연맹 회장 및 관계자들도 소규모 인원과 철저한 방역 속에서 응원과 격려로 환송했다.
 
더불어, '암벽여제' 김자인 선수도 남편 오영환 국회의원과 함께 공항을 방문해 올림픽 첫 무대에 나서는 두 선수들에게 따뜻한 응원을 보냈다.
 
두 선수 모두 "첫 올림픽 출전이라 긴장되고 떨리지만, 열심히 준비한 만큼 최선을 다하겠다"는 소감과 올림픽 선수단복에 근조리본을 달며 "브로드피크 원정대 故김홍빈 대장님의 숭고한 도전정신을 이어받아 첫 발걸음을 떼는 스포츠클라이밍 국제무대에서 좋은 성적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출전 각오를 밝혔다.
 
28일 1차로 천종원, 서채현 선수와 박희용 코치가 출국했으며, 29일 이창현 감독과 김상아 전담팀이 출국한다.
 
스포츠클라이밍 종목은 8월 3,4일 남녀 콤바인 예선전이 펼쳐지며 8월 5일엔 남자 콤바인 결승전, 6일엔 여자 콤바인 결승전이 있다. 중계방송에서는 KBS 김자인 선수가, MBC는 사솔 선수가 해설위원으로 나선다.
 
한편, 2021 브로드피크 원정대 故김홍빈 대장의 장례는 산악인장으로 8월 4일부터 8일까지 엄수될 계획이며, 분향소와 영결식장은 광주광역시 염주체육관 1층에 차려진다.
 
영결식은 8월 8일, 오전 10시로 예정하고 있으며,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상황에 따라 많은 사람들이 추모할 수 있도록 대한산악연맹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 분향소 또한 7월 29일 오전부터 8월 8일까지 운영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고소 방안 검토"…'국민가수', 부정 투표에…
기사이미지
'돌싱글즈2' 이덕연, 알고보니 현역…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돌싱'들의 솔직하고 과감한 만남이 이…
기사이미지
박지성 "손흥민, 트로피와 상관없이…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트로피와 상관없이 손흥민은 프리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