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의 희열' 박준영 변호사 "'개천용' 권상우 실제 모델" [TV스포]

입력2021년 07월 29일(목) 17:56 최종수정2021년 07월 29일(목) 17:57
박준영 변호사 / 사진=KBS2 대화의 희열3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대화의 희열3' 박준영 변호사가 드라마 '날아라 개천용'(이하 '개천용') 방영 이후의 변화를 설명한다.

29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대화의 희열3' 최종회에서는 대한민국 최초 재심 전문 변호사 박준영이 마지막 게스트로 출연한다.

박준영은 '삼례 나라슈퍼 강도치사사건' '익산 약촌오거리 택시기사 살인사건' '8차 화성 연쇄살인사건' 등 기억 속에 잊혀질 뻔한 사건들의 재심을 맡은 변호사로 유명하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MC 유희열은 "드라마 '개천용' 권상우, 영화 '재심' 정우의 실제 모델이라고 하던데"라고 운을 떼며 "주변에서 갭 차이가 난다는 소리 못들으셨냐"는 짓궂은 질문을 던졌다. 이에 박준영 변호사는 권상우, 정우와의 싱크로율에 대한 센스 넘치는 답변으로 현장을 폭소하게 만들었다.

이어 박준영 변호사는 최근 '개천용' 방영 이후 "전국에서 도와 달라는 연락이 온다"며 높아진 인기와 물밀듯 들어오는 사연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또 "실제로 '개천용'이냐"는 질문에, 박준영 변호사는 "도시에서 자랐을 것 같은 외모지만, 섬 출신"이라는 능청스러운 답변을 전했다. 이와 함께 법조인이 되는 파란만장한 일화를 공개했다.

그런가 하면, 이날 MC 유희열은 과거 박준영 변호사와 만난 인연을 이야기하며 "보여지는 이미지보다 더 재밌는 분이다. 예능에 대한 욕망이 있다"라고 말해, 박준영 변호사의 반전 입담을 기대하게 했다. 박준영 변호사는 "시즌1부터 섭외를 기다렸다" "왜 지금 불렀냐" 서운함을 드러내며 그간 묻어둔 입담을 대방출했다는 후문이다. 이날 밤 11시 30분에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